2019.06.21 (금)

  • 흐림동두천 18.9℃
  • 구름조금강릉 23.5℃
  • 박무서울 19.4℃
  • 박무대전 21.1℃
  • 연무대구 24.9℃
  • 박무울산 23.2℃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18.0℃
  • 박무제주 20.5℃
  • 맑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0.0℃
  • 흐림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전체기사 보기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신설 추진…2024년 준공 목표 해양경찰이 국민의 해양안전 확보를 위해 전남 목포에 제2정비창(가칭 ‘서부정비창’) 신설 추진에 나선다.18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해양경찰 경비함정의 수리와 정비가 필요할 경우 부산에 위치한 해양경찰정비창과 경남 창원시 진해구의 해군정비창으로 이동한다.동‧서‧남해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경비함정이 부산과 진해로 이동할 경우 많은 시간과 유류가 소비되는 등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 또 부산 정비창이 설립된 1994년과 비교했을 때 당시에는 경비함정이 174척에 불과했지만 2024년 430척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속적인 함정 척수 증가로 제때에 수리 받지 못하는 상황도 발생하고 있다.특히 경비함정이 대형화되고 있으나 부산 정비창에는 대형함정을 들어 올리는 시설이 없어 진해 해군정비창에서 위탁 수리에 나서고 있다.하지만 해군 함정 수리가 우선 적용되면서 수리 시간이 지연되는 등 해양안전 확보에 제약을 받고 있다. 해군정비창에서 위탁 수리하는 경비함정은 1,000톤급 이상의 대형함정을 포함하여 연평균 75척에 달한다.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총사업비 2,578억원을 투입해 목포 내항에 위치한 허사도에 15만6천㎡ 규모의 ‘해양경찰 제2정비창’을

그때 그시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