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4.1℃
  • 대전 21.4℃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부산 19.5℃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22.7℃
  • 맑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靑 “코로나19 관련 재외국민 4개월간 103개국 3만여명 귀국지원”


청와대 윤재관 부대변인은 지난 1월 달부터 지금까지 약 4개월 가까이 진행되어 왔던 우리국민의 무사 귀환 작전과 관련된 실적 성과를 브리핑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세계 어디라도 그곳에 한국인이 있다면 우리국민의 안전한 귀국지원을 위해 외교적 역량을 총 동원하며 지난 1월말 중국에서 시작된 우리국민에 대한 이 같은 귀국지원 작전은 아프리카에서 29개국, 중남미 20개국, 유럽 17개국, 중동 14개국, 아시아태평양지역 11개국, 아세안 8개국, 북미 및 동북아에서 각각 2개국에서 진행됐다. 그 결과 지난주 금요일인 522일 기준으로 모두 103개 국가에서 우리 재외국민 3174명의 귀국지원을 완료했다.

 

3만 명이 넘는 재외국민의 귀국을 돕는 과정에서는 다양한 방식이 동원됐는데 대표적으로 우한에서 했던 것처럼 군용기를 포함의 정부가 직접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식과 민간항공 증편을 위한 정부 차원의 교섭 등 전세기 투입 외 지원방식이었다. 일본과 페루에서의 귀국은 두 방식 모두 이뤄졌다.

 

전세기를 임차한 사례는 모두 여섯 차례인데 군용기를 포함한 숫자로 중국, 일본, 이란, 페루, 이탈리아, 에티오피아 등에서 1,707명이 이와 같은 방식으로 귀국했다.

 

전세기 투입 외 지원방식을 통해서는 99개국 28,467명이 우리나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다. 전례가 없었던 창의적인 방식까지 고안돼서 진행된 전세기 투입 외 지원방식이 있었다.

 

첫 번째는 모든 국제 항공편이 중단되는 상황 속에서 해당국 정부와 교섭을 통해 임시 민간항공 운항을 성사시켜 20개국 15,802명이 귀국했다.

 

두번째는 현지 우리 공관에서 항공권을 확보한 뒤 교민들에게 지원했고, 그렇게 해서 29개국 804명이다.

 

세번째는 해당국에 진단키트와 방역 물품을 보내거나 예외입국을 인정받은 기업인들의 입국 항공편과 연계해서 각각 9개국 2,106, 3개국 537명의 귀국을 지원했다.

 

한편 정부는 재외국민 귀국지원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줄곧 강조했던 연대와 협력 정신을 실천하는 데도 앞장섰는데 우리나라가 주선해 마련한 임시 항공편에 23개국 439명의 외국인이 탑승할 수 있도록 조치해줬으며, 48개국에서 773명의 우리국민은 외국 정부가 마련한 항공기를 타고 무사히 귀국했다.

 

특히 우리 정부는 일본 국민의 자국으로의 귀국을 돕는 데도 적극 협력했다. 그동안 우리나라가 주도해 마련한 임시 항공편에 일본 국민이 탑승할 수 있도록 한 사례가 많았었는데, 13개국 250여 명에 이른다. 반대로 일본이 주선한 항공편에 우리국민이 탑승해 귀국한 사례는 13개국 100명이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재외국민 보호와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서 지난 3년간 심혈을 기울여왔다. 해외 체류 국민 보호 강화와 재외동포 지원 확대를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했고,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을 실로 승격시켰으며, 역대 정부 최초로 청와대에 재외동포담당관실을 신설했다.

 

고국 땅을 밟은 재외국민들의 처음으로 국가가 있음을 느꼈다’, ‘대한민국 국민임이 참 다행스럽다는 첫마디에 정부는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앞으로도 우리국민의 무사귀환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위기 속에 그곳에 우리국민이 있다면 정부는 주저하지 않고 창의적 해법을 찾고 항상 국민 곁에 있겠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