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맑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18.4℃
  • 맑음서울 21.0℃
  • 대전 19.8℃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9.1℃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5℃
  • 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0.7℃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대전시향, 오프라인 공연 기지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서 마티네 콘서트 3

(대한뉴스 박청식 기자)=오랜 시간 닫혀있던 대전시립교향악단 공연장 문이 다시 열린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65일 오전 11시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마티네 콘서트 3’을 연다.

 

지난 24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열렸던 마스터즈시리즈 1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이 후, 코로나19로 인해 굳게 잠겨있던 관객석이 일부 개방되는 모습이다.

 

마티네 콘서트는 올 해 대전시향이 새롭게 선보이는 시리즈로, 오전 시간대에 주부와 시니어를 겨냥해, 이야기가 있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클래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 힐링의 시간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됐다.

 

마티네 콘서트 3에서는 아나운서 진양혜가 진행을 맡아 관객들의 공연 이해를 돕고, 연주자들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해 관객들에게 더욱 친밀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바로크 시대의 음악들이 연주된다.

 

독일과 스페인 등 유럽을 비롯해 국내에서 다수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하며 바로크와 오라토리오 전문연주자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소프라노 석현수가 협연자로 함께해 헨델의 오페라와 오라토리오를 연주한다.

 

또한, 대전시립교향악단 금관5중주 팀이 연주할 프레스코발디의 토카타와 바흐의 눈뜨라고 부르는 소리 있도다는 본래 오르간을 위해 작곡된 곡들을 금관5중주로 편곡한 곡들로, 원곡을 새로운 음색, 새로운 느낌으로 만나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연은 좌석간 거리를 두어 소수의 좌석만 개방되며, 입장 시 발열체크, 질문지 작성과 마스크를 착용해야만 입장할 수 있다.

 

대전시향은 소수의 좌석만 개방되는 만큼, 많은 분들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유튜브 대전시립교향악단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생중계 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인해 움츠러들었던 공연계가 다시금 활성화되기를 많은 연주자들과 음악팬들이 기대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