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1.3℃
  • 흐림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1.5℃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 "태풍 부는 바다 한가운데서 선장으로서 끝까지 항해"

URL복사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4일 오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질병관리청 개청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4일 충북 오송 보건의료행정타운 후생관에서 열린 질병관리청 개청식에서 "질병관리청 초대 청장을 맡게 돼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 코로나19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진행 중인 엄중한 상황에서 질병관리청이 개청했다""이는 코로나19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앞으로 지속해서 발생할 신종감염병에 대해 전문적으로, 더 체계적으로 대비하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뜻과 정부 의지가 담긴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직원들을 향해 "아직 우리는 태풍이 부는 바다 한가운데 있다""질병관리청이라는 새로운 배의 선장이자 또 한명의 선원으로서 저는 여러분 모두와 끝까지 함께 이 항해를 마치는 동료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고 그 노력을 인정받아 오늘 새롭게 거듭났다""더 강화된 전문성과 역량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국가적 방역대응체계를 갖추자"고 당부했다.

이날 기념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참석 인원과 규모를 줄여 간소하게 진행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질병관리청 개청 기념식'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인 질병관리본부에서 독립기관인 청으로 승격해 초대 청장은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이었던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이 맡았으며 지난 12'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라는 비전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청 승격으로 조직은 청장과 차장을 포함한 5·3·41과로 개편됐고, 인력도 기존 질병관리본부 정원 907명에서 569명 늘어 1476명으로 확대됐다. 산하기관으로는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 질병대응센터, 국립결핵병원, 국립검역소 등이 있다.

 

질병관리청은 중앙과 지방자치단체의 역학 조사관을 확충하고, 교육 훈련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주력할 방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