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5.5℃
  • 구름조금대전 5.8℃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8.5℃
  • 구름조금광주 8.0℃
  • 맑음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2.1℃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2.2℃
  • 흐림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깊이 고민…윤석열은 정치권에서 실력발휘 어려워”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 강연에서 밝혀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오른쪽)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 허은아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강연에서 내년 4·7 서울시장 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내비치며 서울시장의 의미와 감당할 역할의 의미를 깊이 고민해서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출마를 시사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문제를 비롯해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는 여러 난맥상은 행정력 부족이나 경험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합리적 정치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여러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나도 나름의 역할을 찾을 거지만,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나름의 역할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불이익을 감수하며 변신에 노력해 대안세력으로 바뀌었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지금 야당도 자기희생과 변신의 처절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놀랄 수밖에 없는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광주에 사과하고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법안에 유연한 반응을 하는 것은 훌륭한 일이라며 그러나 조금 더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형식적으로 당 하나 만들어 간판 바꾼다고 달라지지 않는다. 주도권 다툼에 중구난방이 되고 기존 지지자가 떠날 수 있다연대하려는 모든 세력이 스스로 변화와 혁신을 해야한다. 이것을 곱셈의 연대라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민주당에 대해선 독선과 오만, 고집과 집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법무부 장관과 검찰 총장이 매일같이 사사건건 충돌하는데 집권 여당, 정치인들은 해결에 나서지 않고 있다. 대통령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한다고 비난했다.

 

금 전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윤 총장은 훌륭한 검사라 생각하지만, 저도 검찰에서 12년 근무하고 나왔는데 아무리 뛰어난 사람이라도 조직에 있다 보면 시야가 좁아진다정치는 넓게 봐야 하고 타협해야 하는 일인데 아무리 뛰어난 사람이라도 바로 정치권에 들어오면 실력 발휘가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