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9.4℃
  • 흐림대전 -5.2℃
  • 흐림대구 -3.7℃
  • 흐림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2.6℃
  • 흐림부산 -1.0℃
  • 흐림고창 -3.5℃
  • 제주 2.8℃
  • 맑음강화 -11.7℃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1.9℃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0.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충남/충북/대전/세종

단양군,영춘면 유래비 제막식 가져

URL복사


(대한뉴스김기준기자)=단양군 영춘면은 삼한시대부터 현재까지 유구한 마을 역사를 요약한 유래비를 세우고 제막식을 가졌다고 지난 달 30일 밝혔다.

 

영춘면사무소에서 진행된 제막식에는 김기영 영춘면장을 비롯해 지역 기관·단체장 등 30명 여명이 참석했다.

 

유래비에는 백제 시대의 아단성, 고구려 시대의 을아단현, 고려 시대의 영춘현, 조선 시대 영춘군으로의 승격 역사와 단양군으로 편입당시 상황이 기록돼 있다.

 

또한, 1972년 대홍수로 인해 5개 마을이 10일 간 고립되며, 328채의 가옥이 유실되고 2880명의 이재민이 발생됐던 안타까운 기록도 있으며,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급격히 감소된 영춘면 20206월말 3337명의 인구를 알리면서 1973년 최고 정점에 있던 13074명의 마을 인구도 기억할 수 있도록 했다.

 


영춘면 유래비 공동추진위원장이기도 한 김기영 면장은 과거는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거울이란 말과 같이 마을 유래비가 후세의 젊은이들에게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갖는 계기이자 미래의 꿈을 찾는 이정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