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6.6℃
  • 구름조금강릉 13.5℃
  • 박무서울 6.7℃
  • 흐림대전 11.1℃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조금울산 15.3℃
  • 흐림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4.6℃
  • 흐림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6.3℃
  • 흐림강화 3.6℃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0℃
  • 구름많음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4.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고개 숙인 경찰청장…'정인이 사건' 사과

"생명 보호 못해 사죄“

URL복사


(대한뉴스 조선영 기자)=김창룡 경찰청장이 6'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사건은 생후 16개월 입양아가 지난해 10월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것으로, 사망 당시 3차례의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경찰에 비판이 쏟아졌다.

실제로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아동학대 방조한 양천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파면을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은 게시 하루 만에 정부의 공식 답변 요건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관련 소식을 다룬 인터넷 기사에는 경찰을 강하게 성토하는 글이 쏟아졌다.

 

김 청장은 "서울 양천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숨진 정인양의 명복을 빈다""학대 피해를 본 어린아이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점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초동 대응과 수사 과정에서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 경찰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김 청장의 사과에도 경찰을 향한 비난과 정인이를 추모하는 사회 분위기는 당분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