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3.4℃
  • 서울 12.0℃
  • 대전 12.4℃
  • 대구 12.0℃
  • 울산 13.5℃
  • 광주 13.8℃
  • 부산 14.6℃
  • 흐림고창 14.1℃
  • 흐림제주 18.7℃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남성만의 고민 전립선 질환

김영섭 원장-백운당한의원

URL복사

인간은 신체의 생리적 구조상 남자와 여자가 조금 다르게 만들어졌다. 남성의 신체기관 중 여성에게는 없는 것이 바로 전립선이다. 때문에 전립선질환은 오직 남성만의 질환인 것이다. 이 전립선은 방광과 요도의 경계부위, 직장의 앞쪽에 있으며, 전립선 바로 밑은 요도조리개 역할을 하는 요도괄약근이 있는데 전립선은 남성의 성기능에 필요한 부성기(副性器)로써 정액의 일부를 만들며, 정자가 활동할 수 있는 영양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전립선 액을 분비하며 요로감염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기도 하며 전립선에 질병이 생겨 제대로 기능발휘가 안될 경우 자칫 남성 불임이 될 수 도 있을 뿐 아니라 흔히 말하는 정력 부진의 원인이 될 수 도 있다.

그동안은 전립선질환이 그리 알려져 있지 못한 만큼 치료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양방의 경우 거의 불치의 질환으로 취급되어진 것도 사실이다.


이 전립선과 관계된 질병은 크게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염’, ‘전립선암이세가지로 나눈다.

과거 프랑스의 대통령이었던 미테랑대통령도 사망의 원인이 전립선암으로 세상을 떠났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인사들 중에서도 많은 수가 전립선암 등으로 투병중이라고 한다.


과거에는 주로 50대 이후에 남성의 노화 현상으로 발병하였으나, 근자에 이르러서는 20대 후반이나 30대의 젊은 남성들에게서도 발병률이 상당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만성요도염을 앓고 난 뒤 무관심 속에 방치해 두었다가 일어나기도 하고, 과도한 음주와 무분별한 성관계로 요도염에 걸린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서 특히 전립선염의 발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 요즈음은 오랫동안 앉아서 일하는 사무직 직업인이나 장시간 운행하는 직업 운전자들 사이에서도 전립선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미루어 성관계가 전체 원인만은 아니라 하겠다.

전립선의 가장 큰 증상은 배뇨곤란이다. 어느 날 갑자기 소변을 볼 때의 느낌이 나쁘고, 소변을 봐도 시원하지가 않고 잔뇨감이 있으며, 굵기도 가늘고 활등처럼 굽어지며 힘이 없다. 횟수도 많아져서 밤에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일어나야 하고, 심하면 뇨의를 느끼면서도 제대로 되지 않고 배변시 아픔을 유발하기도 한다.

50세 이후 밤에 소변이 2회 이상일 때 전립선비대증을 생각해 봐야 한다. , 아주 심한 경우 소변이 중단되어 배뇨가 되지 않고 오줌이 방광에 남아있어 요로감염을 일으켜 방광염이나 신장질환, 요독증 등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동양인보다 서구인에게서 전립선질환이 많이 발생한다. 고지방 식단이 전립선질환에 가장 큰 위험요인이기 떄문이다. 붉은색 살코기가 좋지 않으며, 대신 우리가 즐겨 먹는 김치·된장·간장 등의 발효식품과 당근과 같은 비타민A가 많이 함유된 식품은 전립선암도 예방하는 것으로 연구되고 있다.

한방에서는 급, 만성에 따라 저령탕이나, ‘청심연자음등의 처방이 있고, 몸에 피로감을 느끼고 권태로움과 무기력함이 따르며 배뇨가 곤란하고 시원하지 못할 경우 신장의 기능을 강화시키는 팔미환’. 그밖에 증상에 따라 도해승기탕’ ‘용담사간탕등의 처방이 있다.

50세의 붉은 안색에 약간 비대해 보이는 H씨는 다부진 성격으로 아직껏 홍안동자와 같았다. 활달한 성격에 친구가 많은지라 주색을 가까이했었다고 솔직히 털어놓았고 요도염의 경험도 한 두 번 있었다는 그는 2년 전 부터 소변 나오는 것이 약간 기분 나쁘고 잔뇨감이 점점 심해져서 필자를 찾았다는 것이다.

전문의사의 신세도 여러 번 졌는데 전립선비대와 염증이라고 수술을 권유받고 한방치료를 결심한 것이다. 맥은 보통이며 복부는 충실하고 배꼽밑에 저항이 약간 있을 정도이며 무력함몰은 아니었으나 하복부만은 단단한 편이었다.

식욕이나 수면, 변통은 보통이고 혈압은 130/70. 필자가 애용하는 처방으로 똑같이 투여한 바 놀랍게도 복약 20일 후의 아침에 젊음이 되살아난 현상이 나타났다고 했다. 이후 건강이 점차 회복되어 배뇨도 차츰 나아져 힘 있게 나온다고 대단히 기뻐했다.


병의 근원을 잘 알고 증상에 맞게 약을 쓰면 이와 같이 좋은 결과를 얻게 된다. 환자는 심지어 이 약을 불로장생의 약으로써 복용하겠다고 하며 정력회복의 신뢰성까지 얻었다고 좋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