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0.8℃
  • 흐림서울 1.2℃
  • 흐림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0.8℃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6.4℃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8℃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23일 0시기준 코로나19신규확진 357명, 이틀째 300명대…

URL복사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7명 늘어 누적 8768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32)보다 25명 증가했으며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0,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18, 경기 122,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252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6.4%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강원 14, 부산 12, 충남 8, 대구·경북·전북 각 7, 광주·전남 각 6, 경남 5, 충북 4, 울산·세종 각 1명이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용인시청 운동선수·헬스장 사례에서 현재까지 3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강원 정선군의 한 교회와 관련해선 총 22명이 확진됐다.

 

또 경기 김포시 가족과 관련해 13, 충북 영동군 소재 한 대학의 유학생 10, 전북 전주시 카페-PC방 사례에서 9명이 각각 확진됐다.

 

이 밖에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경기 성남시 무도장 관련 사례에서도 추가 감염자가 다수 나왔다.

프로필 사진
박혜숙 기자

'정직,정론, 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