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2.2℃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5.0℃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2.1℃
  • 구름많음광주 14.1℃
  • 구름조금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4℃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13.3℃
  • 맑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경찰청, 반부패협의회 외부위원과 시민청문관 간담회 개최

URL복사
(대한뉴스 편집국)=경찰청(청장 김창룡)은 반부패협의회(이하 협의회) 외부위원과 시민청문관이 함께하는 간담회를 2월 24일(수) 2시간 동안(09:30~11:30)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시민청문관들이 지난 1년간 활동하면서 느낀 경찰의 반부패‧청렴 수준에 대한 견해와 반부패 정책에 대한 제언사항을 협의회 외부위원들과 공유하여 이해를 돕고, 이를 중장기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시 반영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시민청문관 제도는 시민의 입장과 눈높이에서 경찰 내부를 진단하고 개선하여 경찰 청렴성을 향상하기 위해 지난 2019년 유착비리 근절대책의 하나로 도입되었다.이에 지난해 2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민간의 청렴‧반부패 경력자 등을 임기제(2년) 공무원으로 채용하여 경찰관서 청문감사 부서에 배치하였으며, 현재 전국적으로 73명이 활동 중이다. 

이번 간담회 참석을 희망한 8명의 시민청문관들은 지난해 2월 임용되어 1년간 내부비리 신고 상담, 관서별 청렴 교육, 대국민 청렴정책 홍보 등 경찰 청렴성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시민청문관들은 경찰관들의 청렴 의식에 대하여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으로 평가했으나, 소수의 부패·비리에 연루된 경찰관 사건이 언론을 통해 국민에게 알려지면서 전체 경찰에 대한 이미지가 훼손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 시민청문관들은 경찰의 ▵소극적·관행적 업무처리 ▵불친절 등도 국민의 시각에서는 부패행위로 인식되는 만큼 체계적이고 내실있는 청렴교육의 활성화와 시민청문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함을 요청했다.

김병섭(서울대 명예교수) 외부위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시민청문관 제도의 운용 실태를 점검하고, 조직 내부에서 바라본 생생한 현장의 모습을 간접 경험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관계자들을 접촉하여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에 반영하는 노력을 꾸준히 이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호승 감사담당관은 “경찰 청렴성에 대한 높아진 국민의 기대수준에 부응하기 위해 시민청문관 제도를 도입하고 협의회를 신설하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반부패 정책에 시민 참여를 지속해서 활성화하는 등 국민의 기대수준에 걸맞은 청렴성을 갖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