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토)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7.0℃
  • 구름조금울산 11.1℃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5.3℃
  • 맑음강화 11.4℃
  • 구름조금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7.5℃
  • 맑음강진군 15.0℃
  • 구름조금경주시 13.1℃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상주박물관 ‘견훤’ 다시 상주에 돌아오다

- ‘역사에서 신화가 된 견훤’ 특별전 개최

URL복사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이 29일 “상반기 특별기획전으로‘역사에서 신화가 된 견훤’개막식을 갖고 30일부터 6월 27일까지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20년 국립전주박물관에서 열렸던 특별전시‘견훤, 새로운 시대를 열다’의 공동 전시로 상주에서 태어나 후백제를 건국한 견훤의 삶을 이야기하고 있다.


전시는 프롤로그 ‘새로운 세상을 바르게 연 이야기’와 1부 ‘견훤 상주 땅에서 태어나다’ 2부 ‘견훤 큰 뜻을 품다’  3부 ‘견훤 새로운 시대를 열다’  4부 ‘견훤 신화가 되다’ 에필로그 ‘끝나지 않은 이야기’로 구성돼있다.



특히, 이번 특별기획전 4부에서는 견훤을 마을신으로 모시는 청계마을의 이야기를 사진과 영상으로 풀어내고 있다. 동제 준비부터  동제를 지내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자료를 전시한다. 전시장에 견훤 사당을 재현해 현장감을 극대화했다.


 상주박물관장은 이번 특별기획전은 “견훤의 삶을 되돌아보고 영호남 교류의 장으로서 더욱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한윤규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