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2℃
  • 흐림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9℃
  • 흐림대전 20.6℃
  • 대구 19.1℃
  • 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3.1℃
  • 부산 20.3℃
  • 흐림고창 21.4℃
  • 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3.4℃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차이를 넘어 더 가까이”

경상북도 경찰청 외사계 경장 박주연

URL복사



2007년 제정된 '재한외국인 처우기본법'에 근거해 520일을 Together day 라고도 부르는 '세계인의 날'이 지정된지 올해로 벌써 14년이 되었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202012월 통계에 따르면 국내 등록외국인은 114만명, 경북은 52천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인 바, 이미 대한민국은 다문화사회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현재, 다문화가족이 한국 사회의 구성원으로 된 지 오래이며, 이미 다문화 인재들이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다.

 

하나의 예로, 경기 광주경찰서소속 베트남 출신귀화 경찰관의 활약이다.

 

베트남 출신 경찰관이 관내 체류외국인에게 베트남 출신의 귀화 경찰관이다. 코로나19검사 이후 불법체류에 대한 처벌을 받거나 강제 출국당할 일이 없으니, 안심하고 검사를 받아도 된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서 확진자가 다녀간 부천 나이트클럽의 코로나19 확산 경로를 밝힌 것이다.

 

체류 외국인들이 한국 사회의 구성원으로 각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음에도, 아직 외국인에 대한 차별은 존재한다.

 

특히, 동남아 출신의 외국인 노동자나 중국인 등을 보면 불법체류자로 의심하기도 하고, 그 밖에도 결혼이주여성들에 대한 가정폭력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제 더 이상 나와 '다른' 사람이 아닌 함께하는 '우리'로서 공존하는 마음을 키워 다문화 마인드를 가지는 것이 이번 '세계인의 날'을 맞아 우리가 한번 고민해봐야 할 문제라고 생각된다.

 

동안 생각해보지 않았다면, 이번 세계인의 날을 맞이하여 다문화에 대한 인식변화의 전환점이 되는 뜻깊은 기념일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