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
  • 구름조금강릉 7.6℃
  • 맑음서울 4.8℃
  • 박무대전 3.8℃
  • 맑음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7.2℃
  • 구름조금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4.2℃
  • 맑음강화 1.6℃
  • 구름조금보은 1.7℃
  • 맑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4.7℃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생활문화 일반

한글날의 원래 이름은 ‘가갸날’이었다는데 아십니까

이번 주말은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의미 있는 나들이를 해보자

URL복사



(대한뉴스 박혜숙 기자)= 오는 109일은 한글날이다. 한글날의 원래 이름은 가갸날1926년 조선어연구회에서 한글 창제와 반포를 기념하고자 만들었다. 당시에는 한글을 가갸거겨 나냐너녀하면서 배울 때라 가갸날이라 이름을 붙인 것이다. 올해는 575돌이다. 

 

조선어연구회는 훈민정음이 반포된 1446년 음력 929일을 가갸날로 지정해 한글이 만들어진 날을 기념하기로 했다. 하지만 19407월 발견된 <훈민정음>의 해례본 말미에 정통 119월 상한(正統十一年九月上澣)’이란 기록이 있어 1945년 광복 이후부터 한글 반포일을 9월 상한의 마지막 날인 910일로 또 변경, 이를 그해 양력으로 환산해 109일이 한글날로 확정됐다. 북한에서는 세종이 한글을 창제한 1443년 음력 12월의 양력인 1444115일을 훈민정음 창제일로 기념하는 점이 이채롭다. 

 

2014109일 국립한글박물관이 개관했다. 우리 민족 최고의 문화유산인 한글의 문자적 · 문화적 가치를 창출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서다. 한글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한글과 다양한 분야의 융합을 실험하는 전시 공간인 동시에 어린이들이 한글의 원리를 쉽게 체험하고, 한글을 익히고 싶은 외국인들이 한글을 배울 수 있는 한글문화의 놀이터이다.

 

그 외 국내외 흩어져 있는 한글 자료를 조사 · 수집 · 연구하고 한글의 문화적 다양성과 미래 가치를 전시를 통해 보여주며, 세대와 국적을 넘어 소통과 공감을 지향하는 한글 교육으로 한글문화를 꽃피우는 곳이다.

 

코로나19시대에 여행이 자유롭지 못하지만 그래도 가족 나들이 장소로 국립한글박물관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전시관 외에도 한글도서관과 휴게 공간, 그리고 용산가족공원으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정원이 있는 복합 문화공간에서 아이들은 한 뼘 또 자라날 것이다.

프로필 사진
박혜숙 기자

'정직,정론, 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