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9.9℃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5.4℃
  • 대구 26.9℃
  • 울산 23.9℃
  • 광주 25.9℃
  • 부산 23.4℃
  • 흐림고창 27.0℃
  • 제주 28.5℃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 공식 확인…독일서 입국한 내국인

원숭이두창 감염병 위기경보 '관심→주의' 격상…방대본 체계


(대한뉴스 조선영 기자)=아프리카 풍토병으로 유럽 등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원숭이두창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브리핑에서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증상은 두창과 유사하나 중증도는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인수공통감염병으로 동물-사람, 사람-사람, 감염된 환경-사람 간 접촉을 통해 감염이 가능하다. 쥐와 같은 설치류가 주 감염 매개체로 지목되고 있으며, 주로 유증상 감염환자와의 밀접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호흡기 전파도 가능하나 바이러스가 포함된 미세 에어로졸을 통한 공기전파는 흔하지 않기 때문에 코로나19처럼 전파력이 높지는 않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원숭이두창의 치명률은 3~6% 수준으로 무시할 수준은 아니다. 신생아, 어린이, 면역저하자 등에서는 심각한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프로필 사진
조선영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