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3.8℃
  • 구름조금강릉 0.8℃
  • 흐림서울 -0.4℃
  • 흐림대전 -2.3℃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1.8℃
  • 구름조금부산 3.3℃
  • 흐림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6.6℃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서울 도심 반쪽 가른 '보수 vs 진보' 대규모 집회


22일 서울 도심에서 보수 "불법대선자금 주범인 이재명 대표를 구속하라" 와 진보 "정치 보복과 거짓말하는 윤석열 대통령 퇴진하라"가 서로 맞서 집회를 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보수단체 자유통일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광화문 세종대로 일대에서 32000여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 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이날 '불법 대선자금 수수 의혹'으로 구속된 것을 언급하며 "이재명을 당장 구속하라"고 외쳤다. 또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으로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경청장이 구속된 사실을 외치며 "문재인을 구속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후 4시에는 촛불전환행동 등 진보 성향의 단체들이 숭례문 교차로와 태평 교차로 일대에서 16000여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윤석열 정부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저마다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피켓을 손에 쥐고 거리를 가득 메웠다. 집회 참가자들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때리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 그러자 경찰은 보수단체 참가자들을 자극할 수 있다며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일부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이 진보단체 진영으로 넘어가면서 양측간 몸싸움과 욕설이 오가기도 했지만 물리적 충돌이 우려됐던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에서는 큰 충돌 없이 집회가 마무리됐다.

프로필 사진
박배성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