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0℃
  • 흐림서울 -1.2℃
  • 구름조금대전 -2.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5.9℃
  • 흐림강화 -0.9℃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방산·국방

신범철 국방부차관, 가나공화국 국방장관 접견

국방·방산협력 논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신범철 국방부차관은 11월 22일(화)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한-아프리카 방산협력 컨퍼런스 참석 차 방한한 도미니크 니티울(Dominic Nitiwul) 가나 국방장관을 만나 양국 간 국방 및 방산 교류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1977년 수교한 이래 양국의 고위급 인사들이 서로 방문해왔지만 가나 국방장관의 한국 국방부 방문은 이번이 최초이다.

신 차관은 지난 9월 서울안보대화(SDD)에 코피 아만콰 마누 국방차관이 참석한 데 이어, 이번에 니티울 국방장관이 방한한 것에 대해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인적교류, 평화유지활동,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호혜적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에, 니티울 국방장관은 신 차관의 언급에 공감을 표명하면서, 이번 만남이 양국 간 국방 및 방산협력을 한층 더 증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내었다.

한편, 신 차관은 대한민국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노력에 우방국인 가나가 적극 지지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니티울 국방장관은 한국의 입장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귀국 후 관련부처에 한국의 입장을 충실히 전달하겠다고 하였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