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8℃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윤대통령, "5대 우주강국 도약…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겠다“


(대한뉴스 박배성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28"광복 100주년인 2045년에는 화성에 태극기를 꽂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6대 정책 방향을 공개했다.

로드맵은 ·화성 탐사 우주기술 강국 도약 우주산업 육성 우주인재 양성 우주안보 실현 국제공조의 주도 등으로 요약된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대한민국은 5년 안에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발사체의 엔진을 개발하고 10년 후인 2032년에는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을 시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2045년에는 화성에 태극기를 꽂을 것"이라며 "하나하나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상상하지 못했던 기술을 개발하고 미지의 영역을 개척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주경제 로드맵을 통해 우리 경제영토를 지구를 넘어 달과 화상으로 넓혀갈 것"이라며 "세계 5대 우주기술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누리호보다 강력한 차세대 발사체를 개발하고, 발사체와 위성의 핵심부품에 대한 기술 자립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5년 내 우주개발 예산을 두 배로 늘리고, 2045년까지 최소 100조 원 이상의 투자를 끌어낸다는 게 윤 대통령의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에 우주항공청을 신설할 계획이다. 우주항공정책을 수립하고 연구개발과 기술확보를 주도할 기관이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에 대해 "전문가와 프로젝트 중심으로 구성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우주경제 강국으로 만드는 중추 역할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직접 맡기로 했다.

과기부는 당장 이날부터 과기부 내에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을 가동해 관련 준비에 착수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 세대에게 달의 자원과 화성의 터전을 선사하고자 하는 꿈과 희망은 우리 모두의 노력을 통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며 "오늘이 대한민국 우주 개발이라는 미래 역사를 쓰기 시작한 바로 그 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우주개발 관련 기업들은 윤 대통령의 로드맵 선언에 이어 '우주경제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LIG넥스원, KT SAT 등 국내 70여 개 기업이 이 발표에 참여했다.

프로필 사진
박배성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