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4.8℃
  • 구름많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2.8℃
  • 흐림대구 6.0℃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0.4℃
  • 구름조금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4.4℃
  • 구름조금경주시 7.1℃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방산·국방

이종섭 국방부장관, 긴급 지휘관회의 주관

“일전불사를 각오한 응징만이 북한의 도발 억제 가능”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이종섭 국방부장관은 새해 1일(일) 오후, 합참의장 및 각 군 작전사령관과 실시한 긴급 지휘관회의를 통해엄중한 안보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하였다. 

이 장관은 “북한은 오늘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우리를 명백한 적이라고 언급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핵 사용 및 선제공격 의지 등을 노골화”하였고, “언제라도 제2의 소형 무인기 침투와 같은 성동격서식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며 엄중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하였다. 

또한, 이종섭 장관은 “북한이 직접적인 도발을 자행하면 자위권 차원에서 주저하지 말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하였다. 

특히, “일전불사를 각오한 응징만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다”며 “북한으로 하여금, 도발시 반드시 혹독한 대가가 따른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여 또 다른 도발을 감행할 엄두를 못 내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평화를 파괴하기 위한 것이고, 우리의 국방력 강화는 평화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확고한 정신적 대비태세와 실전적 훈련을 토대로, 이제는 제대별 지휘역량과 작전수행능력을 행동으로 입증함으로써 현장 작전종결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하였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