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1.4℃
  • 맑음서울 -1.4℃
  • 구름조금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2.7℃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0.7℃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5℃
  • 맑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3.4℃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방산·국방

2023년 6·25전사자 유가족 찾기 탐문 활동 개시

1월 16일부터 12월 중순까지 전국 단위 기동 탐문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단장 이근원)은 오늘(1월 16일)부터 12월 중순까지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를 포함한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에서 6·25전사자의 유가족을 찾기 위한 탐문 활동을 시작한다.

발굴된 6·25전사자 유해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유전자 검사가 필수적이며, 이를 위해서는 유해의 유전자와 대조할 수 있는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 채취가 절실하다. 

현재까지 전사자를 기준으로 60,120가족(총 86,588명)의 유가족 유전자를 확보하였다.  ( 60,120개는 전사자 기준 유가족 1명 이상의 시료를 채취한 가족의 수이고, 86,588개는 친·외가를 포함해 8촌까지의 유가족 시료를 모두 합산한 수량임)

.하지만 아직도 이름 모를 산야에 남겨져 있거나 유해를 찾았지만 신원을 확인하지 못한 13만여 분의 전사자 수와 비교해보면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유가족을 찾기 위한 현장 탐문 활동이 꼭 필요하다.

유가족 찾기 탐문 활동이란 전사자의 유가족을 찾기 위해 전사자의 병적기록, 유가족과 관련된 서류 등을 분석하여 행정관서의 제적 정보를 확보한 후 생존해 계시는 유가족의 주소지에 직접 방문하여 유전자 시료를 채취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6·25전쟁 당시는 병적기록과 호적 등의 행정체계가 미비했다. 남아 있는 기록 또한 한자 초서체 형태의 손글씨로 작성돼 판독이 어렵고, 병적기록과 관공서의 기록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 때문에 유가족을 찾기 위해서는 탐문담당 인력이 직접 관할 행정관서와 마을을 일일이 방문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국유단은 지속된 코로나19와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단기간에 많은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를 채취하기 위해 탐문담당에 의한 기동채취를 연중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유가족의 유전자 확보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성과를 얻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연간 확보한 11,279명의 유전자 중에서 탐문담당에 의한 기동채취는 8,455명(74.9%)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탐문활동은 시료채취 성과의 성패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노력이라 할 수 있다. 

올해부터는 시범적으로 국유단 유가족관리과 내 ‘유가족 찾기 팀’을 별도로 구성하고, ‘탐문반’을 ‘신속 기동탐문팀’ 체제로 바꾸어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탐문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전사자 및 유가족의 자료분석, 유전자 시료 관리, 민원 처리, 유가족 포상금 지원 등 행정 중심의 업무를 통합하여 새롭게 구성된 ‘유가족 찾기 팀’에서 전담함으로써 효율화를 높이고, 탐문인원은 유가족 소재 확인 및 유전자 시료채취 등 현장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고, 팀장 중심으로 구성원의 역량을 통합하여 성과를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하루빨리 더 많은 유가족을 찾아 6·25전사자 발굴 유해의 신원을 확인하고자 하는 목표하에서 유가족 찾기에 가속 페달을 밟겠다는 구상이다.

2021년 시범적으로 시작하여 성과를 확인했던「민·관·군 협업 유가족 집중 찾기」사업이 올해에도 전·후반기에 각각 전라도와 서울 지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민·관·군 협업 유가족 집중 찾기」는 지역별 전사자 명부를 해당 지역 지자체, 이장, 군(軍) 부대 및 예비군 지휘관에게 제공하고, 협업을 통해 미수습 전사자의 유가족을 찾는 사업이다.

2021년 경상도 지역을 대상으로 시작한「민·관·군 협업 유가족 집중 찾기」는 2022년 경기·인천, 제주지역과 강원, 충청지역으로 확대하였으며, 올해 6월에는 전라도 지역, 10월에는 서울 지역으로 확대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유가족께서 요청하는 곳이라면 언제든 달려가서 유전자 시료채취를 지원한다.

전국 어디에서나 가능한 유전자 시료채취는 6·25전사자의 유가족으로서, 전사자의 친·외가를 포함해 8촌까지 신청 가능하며, 제공하신 유전자 정보를 통해 전사자의 신원이 확인될 경우에는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6·25전쟁 후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참전용사와 유가족의 고령화 등으로 인해 유가족 찾기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습다. 발굴된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한 ‘시간과의 전쟁’을 하고 있는 상황이기에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절실한 상황이다. 

탐문관들이 최우선으로 전사자 명부를 확인해 유가족께 먼저 찾아가겠으며 유전자 시료채취를 희망하고 계시지만 거동 불편, 생계 등으로 방문이 어려우신 유가족께서는 국유단 대표번호 1577-5625 (오! 6·25)로 언제든 연락 주시면 직접 찾아뵙고 유전자 시료를 채취해 드릴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