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5 (목)

  • 맑음동두천 -11.7℃
  • 구름조금강릉 -8.0℃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7.7℃
  • 흐림광주 -4.5℃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방산·국방

강원 인제에서 발굴된 6·25 전사자 유해… 참전 3형제 중 장남, 고(故) 전병섭 하사로 신원확인

국군 제8사단 소속으로 ‘노전평 전투’에서 전사… 2021년 강원 인제 발굴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참전한 3형제 중 유해를 찾지 못했던 큰형이 73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단장 이근원)은 2021년 6월, 강원도 인제군 서화리 일대에서 발굴된 6·25전쟁 전사자 유해의 신원을 국군 제8사단 소속 고 전병섭 하사(현 계급 상병)로 확인했다. 

이로써, 2000년 4월 유해발굴이 시작된 이래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는 총 223명으로 늘었다.

6·25전쟁에 참전한 3형제는 4남 4녀 중 장남 전병섭 하사, 차남 전병철 일등중사(현 계급 하사), 삼남 전병화 이등상사(현 계급 중사)이다. 

차남 전병철 일등중사는 1951년 육군병참단에 입대해 1955년 만기전역을 했으며, 삼남 전병화 이등상사는 1951년 수도사단에 입대해 같은 해 11월 강원도 고성 일대에서 전사했으며, 당시 전투 공적을 인정받아 화랑무공훈장을 받고 1959년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고 전병섭 하사의 신원이 최종확인은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채취를 시작으로 지역주민과 참전용사의 증언, 국군 장병들의 구슬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먼저, 전쟁에 참여한 3형제 중 유일하게 살아 돌아온 차남 전병철 씨가 2011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국유단을 방문해 유전자 시료를 채취함으로써 신원확인의 결정적인 계기가 마련되었다.

2021년 6월, 지역주민과 참전용사의 증언을 토대로 6·25전쟁 당시 고지 쟁탈전이 치열했던 강원 인제군 고성재 일대에서 국유단과 육군 제12사단 장병 100여 명이 유해발굴을 진행하던 중 제12사단 장병이 20cm 깊이에서 유해 한 점을 최초 식별하였고, 이후 국유단 전문 발굴 병력이 투입되어 정밀 발굴한 결과 고인의 오른쪽 종아리뼈를 추가로 수습하였다.



이후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와 2021년에 발굴한 고인의 유해 유전자를 정밀 분석해 형제 관계가 확인됨에 따라 시료를 채취한 지 10여 년 만에 최종적으로 신원을 확인하였으나, 안타깝게도 형의 유해발굴 소식을 간절히 기다리던 전병철 씨는 기쁜 소식을 듣지 못하고 2014년 8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이천호국원에 안장되었다.

1925년 3월 경기도 고양에서 태어난 고인은 국군 제8사단 소속으로 ‘노전평 전투’ (1951. 8. 9.~9. 18.)에 참전하던 중 장렬히 전사했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고인은 조국 수호의 일념으로 1950년 12월 자진 입대했고, 국군 제8사단에 배치되었다.

이후 1951년 2월 ‘횡성전투’, 4월 ‘호남지구 공비토벌’에 참여해 북한군을 소탕하였고, 강원 인제로 이동하여 8월 9일부터 ‘노전평 전투’에 참전했다가 8월 25일 26세의 젊은 나이로 전사했다.

‘노전평 전투’는 1951년 8월 9일부터 9월 18일까지 중·동부 전선인 강원도 인제군 서화계곡의 노전평 부근에서 전개된 전투로 국군 제8사단이 북한군 제2·13·15사단과 격전을 벌인 고지 쟁탈전이다.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11월 30일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유가족의 자택에서 열렸다.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유가족 대표에게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 등에 관한 설명을 하고, 신원확인 통지서와 함께 호국영웅 귀환패,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函)」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씀을 전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고인의 신원이 확인되었다는 소식에 친조카 전춘자(67세 / 차남 고 전병철의 장녀) 씨는 “할아버지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참전한 3형제에 대해 아주 명예롭고 자랑스럽게 생각하셨고, 아버지께서는 큰아버지를 간절히 기다리셨는데 그 바람이 하늘에 닿았나 봅니다.”라며 “국가가 큰일을 해주셔서 감사하며 큰아버지도 작은아버지 묘역인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시게 된다면 더욱 영광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6·25 전사자 신원확인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동참이 절실하다.

전국 어디에서나 가능한 유전자 시료 채취는 6·25 전사자의 유가족으로서, 전사자의 친·외가를 포함해 8촌까지 신청 가능하며, 제공하신 유전자 정보를 통해 전사자의 신원이 확인될 경우 1,0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6·25전쟁 후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참전용사와 유가족의 고령화 등으로 인해 유가족 찾기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발굴된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한 ‘시간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이 절실한 상황이다.

국유단 탐문관들은 각지에 계신 유가족을 먼저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유전자 시료 채취를 희망하고 계시지만 거동 불편, 생계 등으로 방문이 어려우신 유가족께서는 대표번호 1577-5625 (오! 6·25)로 언제든 연락 주시면 직접 찾아뵙고 유전자 시료를 채취해 드린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