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1.7℃
  • 맑음서울 0.2℃
  • 흐림대전 1.9℃
  • 흐림대구 2.7℃
  • 흐림울산 2.6℃
  • 흐림광주 3.5℃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3.8℃
  • 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0.0℃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인물&탐방

제33회 청룡문화제 33대 임금 안충렬 성연기획 대표

동대문구 대표 전통문화 계승 축제에 왕으로 등극


청룡문화제는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일원에 전해오던 임금님의 친림제의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재연한 전통문화 행사이다. 1991년 제1회 용두제를 시작으로 1994년 동대문구 대표 전통문화 행사로 선정, 1995년 실록을 바탕으로 서울시 최초로 민간차원에서 임금님의 행차 재현, 2000년 동쪽의 상징성을 가진 청룡문화제로 명칭 변경, 2002년 한일월드컵 기간 중 세계인과 함께하는 우리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2012년 용두공원에서 행사를 개최하며 주민과 함께하는 지역 전통문화 축제로 거듭나 20231028일 동대문구 용두공원에서 33회 행사가 성대히 개최됐다.

 

임금이 청룡문화제 제례 의식 시작을 알리는 의미

기후의례를 제정하고 임금이 주재해 환구단 등에서 천제를 지낸 세월이 근 2000년이 넘는다고 한다. 임금은 하늘을 움직여서 비를 내리게 하는 초월적 권위의 상징이며 백성들은 그렇게 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청룡문화제는 우리나라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기우제이며 해마다 하늘을 감동하게 하는 새로운 인물이 임금으로 탄생한다. 올해 33대 임금은 안충렬 성연기획 대표가 선정됐다. 주최 측 동대문문화원(윤종일 원장)과 청룡문화제보존위원회(김영섭 위원장)는 선정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안충렬 대표는 기업가로 자수성가한 입지전적인 인물로 통합니다. 자신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지역사회 봉사활동을 펼쳐 사랑의 라면 전달, 전복삼계탕 등 더불어 사는 이웃사랑의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라고 밝혔다. 기자는 행사 하루 전 1027일 성연기획 본사 사옥을 찾아 안충렬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Q 청룡문화제에서 임금의 역할을 맡았습니다. 행사를 간략하게 소개해 주세요.

조선 태종 때 기우제를 계승한 동대문구 대표 지역 문화 축제이며 주민화합과 풍농을 기원하는 제례 행사입니다. 지난 1991년부터 용두제 보존위원회와 지역 주민들이 용두제란 이름으로 제사를 이어오던 것을 계승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전통의상체험, 오죽공예체험, 떡 만들기 체험, 바람개비와 열쇠고리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등 즐길 거리와 다양한 먹거리가 있는 즐거운 축제의 장입니다.

Q 내가 왕이 될 상인가? 라는 말처럼 사극에서도 임금의 역할은 아무나 하지 않습니다. 실제 임금이 되어 행사에 임하는 소감이 남다를 것 같습니다.

늘 청룡문화제를 지켜봤던 주민으로서 저는 임금이 되고 아내는 왕비가 되어 함께 용상에 앉으니 영광스럽기도 하고 막중한 책임감도 느껴집니다. 공식행사 전 용신동 주민자치회관에서 임금님의 교지 하사가 있습니다. 제향을 주관할 제관들과 임금님의 행렬에 참여하는 중신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망기 전달식을 거행하고 상견례를 함으로써 청룡문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것입니다.

Q 화제를 돌려 기업가의 인생 이야기가 궁금합니다. 먼저 성연기획을 소개해 주세요?

동대문구 용두동 부림빌딩에 있는 여성 의류 전문 제조업체입니다. 계절 시즌에 앞서서 상품의 견본을 만들고 주문받아 옷을 생산하고 유통하는 과정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 수출하고 있습니다. 성연기획의 모태는 바로 저 자신입니다. 진주에서 태어나, 청년 시절 진주에서 의상실을 하다가 먹고살기 위해 84년도에 돈 5만원을 손에 쥐고 야반도주하다시피 서울로 상경했습니다. 그 시절 남자가 의상실에 취업하기 어려운데 의상실에서 일하게 됐습니다. 미싱부터 배우기 시작해 기술을 익혔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의상실을 오픈하고 바느질 솜씨가 소문나면서 주문이 밀려들기 시작했습니다. 동대문시장, 창신동을 거쳐 이곳 동대문 지역에 사옥을 짓고 둥지를 튼 지 13년 지났습니다.

Q 동대문구연합회 영남향우회 회장직을 맡아 이웃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들었습니다.

용신동 영남향우회장을 맡았을 당시 초복을 맞아 어르신들의 건강과 장수를 기원하며 여름철 보양식인 전복삼계탕을 대접하는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나눔 행사를 열었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사랑의 라면 126박스를 용신동주민센터에 냈습니다. 이런 따듯한 이웃사랑 실천은 저 혼자만의 힘이 아니라 주변 몇몇 기업가와 회원들과 봉사자들이 십시일반 정성을 모았기에 가능했던 일입니다. 지면을 빌어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Q 앞으로 이루고 싶은 꿈이나 미래 청사진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지난 60년대~70년대 시절은 나라 전체가 먹고 사는게 힘들었습니다. 오늘날 대한민국 경제가 세계 10위권에 들 정도로 발전했고 나의 인생도 열심히 살아왔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안정되고 더 이상 바랄 게 없습니다. 그래도 남은 바람이 있다면 아내를 비롯해 두 아들과 며느리, 손자 등 가족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주민들과 화합하며 잘 살아갈 것입니다

프로필 사진
박혜숙 기자

'정직,정론, 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