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흐림동두천 14.6℃
  • 흐림강릉 13.8℃
  • 박무서울 16.5℃
  • 박무대전 16.2℃
  • 구름조금대구 15.2℃
  • 흐림울산 14.2℃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5.9℃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7.1℃
  • 흐림강화 14.9℃
  • 맑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4.5℃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대전시립교향악단 창단 40주년 기념 연주회

창단 첫 연주곡이었던 차이콥스키 교향곡 제5번 선보여


대전시립교향악단 창단 40주년 기념 연주회 포스터

 

(대한뉴스 김기호기자)=대전시립교향악단은 창단 40주년을 맞아 510() 저녁 730,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여자경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마스터즈 시리즈 5‘차이콥스키 교향곡 제5을 선보인다.

 

1984113일 첫 발걸음을 뗀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올해로 창단 4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를 맞아, 매월 마스터즈 시리즈에서는 숫자 ‘40’을 이용한 관객 참여형 이벤트를 기획하여 대전시향의 역사를 기념하고 관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19845, 정두영의 지휘로 창단 5개월 만에 처음으로 대전 시민에게 음악을 선보였던 창단 연주회를 기념하기 위해 특별한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

 

공연 프로그램은 1부에서는 베토벤의 ‘3중 협주곡을 연주한다. 이 곡은 일반적으로 독주 악기와 오케스트라 협연하는 형태의 협주곡과는 달리,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3개의 악기가 협연하는 독특한 형태의 작품으로, 대전시향이 표방하는 소통과 화합을 상징하는 곡으로 준비했다.

 

협연자로는 바이올리니스트 정하나, 첼리스트 심준호, 피아니스트 송영민이 나선다. 특히 정하나는 정두영 초대 지휘자의 차남으로 대전시향의 첫 발걸음을 기억하는 관객에게 가슴 뭉클한 감동의 순간을 전달할 것이다.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할 곡은 40년 전 창단 연주회에서 연주했던 차이콥스키 교향곡 제5이다. 첫 시작의 의미를 생각하며 이해하고 시민들과 음악으로 가까워지는 대전시립교향악단의 변화와 성장을 음악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오랜 시간 함께해 준 관객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공연으로 보답하고, 연주 외에도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할 예정이다.

 

예매는 공연 전일 오후 5시까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인터파크 등에서 가능하다. 연주회의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