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6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월간구독신청

국가 존망의 난 시국에 한국 언론의 고질병...언론학계 원로 ‘언론이 거듭나야 한다.’주창

최순실 게이트에 이 나라 대통령이 직간접으로 휘말려 큰 고통과 곤욕을 치르고 있어 우리 국민 다수가 박근혜 대통령의 잘못된 국정운영을 놓고 배신과 허탈감에 빠져 있다. 사건이 불거진 이후 박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심과 저항을 지켜보며 두 차례에 걸쳐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사람들에 대한 검찰의 성역 없는 공정수사와 대통령 자신도 검찰과 특검수사를 성실히 받고 책임질 일이 있다면 그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대통령은 “검찰수사와는 별개로 이번 일로 인해 당면한 안보와 경제위기 등 국정이 마비되어서는 안 된다.”며 “잔여 임기동안 여·야 당정 간의 소통은 물론 사회 원로와 종교지도자들과도 소통하며 그들의 조언을 경청해 국정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대국민사과문을 두 차례에 걸쳐 대통령이 내 놓은 데에는 친인척도 아닌 일개인의 야심 때문에 빚어진 헌정질서 문란사건이 터져 다수국민의 허탈과 좌절감 외에도 불신감이 더없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은 ‘이번 최순실 게이트에 있어 자신이 검찰과 특검의 조사나 수사를 받겠다. 그리고 책임을 져야 할 귀책사유에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 국정혼란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에게 고개 숙여 사죄를 하기에 이르렀다.
 
이쯤 되면 사태해결의 공은 검찰이나 장차 꾸려지게 될 특검의 수사기관으로 던져진 셈이어서 향후 검찰의 수사과정에 초미의 관심이 되고 있음은 두말을 할 나위가 없다 하겠다. 문제는 언론이다.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자 말자 일부 언론은 특종뉴스를 만들어내기 위해 여야를 오가며 정당간의 힘겨루기를 부추겨 왔다. 이들 언론은 여당에 대해서는 친박과 비박계 인사들에게 이간질을 시작했고, 야 3당에 대해서도 각기 다른 목소리를 만들어 정치인들이 내심에도 없는 무책임한 말들을 내 뱉도록 부채질을 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가존립의 큰 사건을 놓고 몇몇 언론은 이제 설마저 마구 만들어 도마 위에 오른 생선살을 갈기갈기 밝아 내 가시만을 남겨놓아 진행 중인 검찰수사에 마저 앞서 가고 있어 국민의 불신풍조와 불안 심리가 극에 달해 있다. 특히 모 종교언론은 ‘가칭 참교육 학부모단체장의 인터뷰를 통해 중·고등학생들에까지 시국성명에 참여를 부추기는 듯한’ 멘트를 방송함으로서 그들 언론의 진정한 속내가 무엇인지 의심을 갖게 한 것도 사실이다. 평소 민주국가의 3권 분립에 언론을 제4부라 일컬을 정도로 사회 공익적 권한에 따른 책임과 고강도의 언론윤리가 강조돼 왔다.
 
이번 사태만이 아니더라도 필자가 느끼기에 한국 언론은 늘 사별 특종기사에 사로잡혀 한 가지 사건(꺼리)을 잡게 되면 온갖 루머와 설을 내놓아 사건의 실체와 진위를 조사하는 사정기관의 수사에 마저 혼선을 줘 온 것도 한두 차례가 아니었다. 언론학계 원로는 첫째, 언론에게도 애국심이 있어야 한다는 것 둘째, 언론이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한다는 것 셋째, 특종뉴스꺼리에 집착해 수사기관의 수사에 혼선을 줘서는 안 된다는 것 넷째, 잘못된 사안의 파괴보다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 다섯째, 사회적 신뢰와 국민에게 공감을 받을 수 있는 공기로 거듭나야 한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그나마 한국 언론이 ‘국가존망의 중대한 사태를 놓고도 특종만이 있을 뿐 사안해결에 대한 대안의 제시나 진정한 애국심이 없어 보인다.’는 지적에 국민의 귀를 열리고 있다.


since 1995 대한뉴스 홈페이지 http://www.daehannews.kr에서 더 많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