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9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월간구독신청

경북/대구

경북수산자원연구소, ‘울릉도가자미 국내 첫 종자생산’ 성공

- 인공수정으로 부화 4㎝급 종자용 찰가자미 4만 마리 생산
- 경북 동해안 지역 ‘가자미류 특화 연구소’로 부각돼

경북수산자원연구소가 울릉도 가자미로 알려진 찰가자미 종자를 국내 최초로 생산했다. 경북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부터 ‘동해안 황금어장 프로젝트’의 하나로 찰가자미 종자생산 연구에 들어가 경북 연안 활어위판장과 어시장을 돌며 140여 마리의 자연산 어미를 확보했다. 이어 지난1월부터 성숙한 어미를 골라 수온조절과 호르몬 주사로 산란유도를 시작했고 인공수정으로 부화를 시킨 후 7개월간의 사육과정을 거쳐 길이 4㎝급의 어린 찰가자미 4만 마리를 생산하게 됐다.


현재 종자로 생산된 찰가자미는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와 함께 동해안의 새로운 양식 대상 종으로 개발하기 위해 시험양식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찰가자미의 몸길이는 최대60㎝까지 성장하는 대형 가자미류며, 바닥이 모래로 이루어진 수심50∼450m의 동해안 깊은 바다에 서식하고 있다. 울릉도 해역에서 많이 어획이 되고 있어 ‘울릉도가자미’라고 이름이 붙여진 찰가자미는 자연 자원량이 많지가 않아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어종이다. 횟감으로는 특유의 식감으로 호불호가 갈리지만 구이와 조림용으로 인기가 높다. 특히, 미역과 함께 국을 끓이면 그 맛이 일품이라 ‘미역 초’라는 이름으로 불려오고 있다. 


경북 동해안은 대부분의 해수바닥층이 모래로 이루어져 찰가자미를 비롯한 가자미류 의 서식에 적합해 우리나라 전 연안에서 가장 많은 가자미류(전국 생산량의 20% 정도)가 서식하며, 어업인 들에게 경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어종이다. 하지만, 경북지역 가자미류 어획량은 지난2010년 이후 매년 4천 톤 이상을 유지했으나 최근 남획과 해양환경 변화 등으로 지난해에는 2,482t 으로 급감해 인위적 자원조성과 관리가 매우 필요한 실정이다.


경상북도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도 돌가자미와 문치가자미 85만 마리를 생산해 도내 연안에 방류했고, 이달 초에는 강도다리 40만 마리를 방류하는 등 매년 가자미류 종자 100만 마리 이상을 생산해 방류하고 있다.

또한, 찰가자미 이외에 동해안 대표 명품 가자미류인 줄가자미(일명 : 이시가리)의 어미를 확보해 종자생산 기술을 연구하는 등 가자미류 의 자원증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허필중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동해안 해양환경에 적합하고 어업인 선호도가 높은 가자미류의 종 보존과 자원조성을 위해 종자생산기술개발에 적극 나서겠다.”며, “양식이 일반화된 넙치와 강도다리를 대체할 새로운 가자미류 양식 대상 종을 개발해 동해안을 가자미류 생산 특화 연구소’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