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환경부 장관, 낙동강 녹조현장 방문…수질‧수량 통합으로 지속가능한 물관리 피력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8월 11일 오전 김해 화포천 습지를 방문하고, 이어서 낙동강 함안보 녹조현장을 방문하여 관계기관, 환경단체, 전문가, 지역주민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김해 화포천 습지는 우리나라 하천 습지보호지역 중에서 가장 많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3종이 살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황새(인공복원종* 봉순이)가 도래하는 곳으로 2014년 이후 매년 황새의 서식을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국내․외 한정된 황새(멸종위기종 1급) 서식지 보전대책을 추진하고, 주변 오염원(농경지, 비닐하우스 등), 난개발로 인한 습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하여 활동하고 있는 지역내 화포천환경지킴이․(사)자연보호김해시협의회․한울타리가족봉사단 등 시민환경단체와 함께 화포천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김은경 장관은 낙동강 함안보에서 녹조발생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전문가, 시민단체, 어민 등과 간담회를 갖고 지속가능한 물관리를 위한 대책방안을 논의한다

.

김은경 장관은 “오염물질 저감 등 수질개선 노력만으로는 4대강 사업으로 이미 호소화된 낙동강 녹조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다”면서, “물관리 일원화가 되면 오염물질 차단노력, 보 개방을 통한 체류시간 감소 등 수질․수량 통합 관리로 녹조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6월 1일부터 우선 녹조발생이 심하고, 체류시간이 길며, 수자원 이용에 영향이 적은 6개 보부터 개방하였으나, 개방수준(함안보 0.2m), 개방기간(2달) 등이 미흡하여 녹조문제 해결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 “4대강 보 개방은 개방 이후 수질․수생태 모니터링 결과와 수질․수량 통합관리 차원에서 조사한 농업, 생․공용수 이용시설 조사결과를 토대로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을 관계기관과 함께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한편, 창녕함안 지점(창녕함안보 상류 12㎞)의 조류경보는 지난달 경계단계(7.5.~8.6.)에서 8월 7일부터 관심단계로 하향되어 다소 완화되었으나, 여전히 녹조 비상상황으로 환경부는 관련 지자체와 함께 정수처리를 강화하는 등 먹는 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