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4 (토)

  • -동두천 23.8℃
  • -강릉 29.6℃
  • 흐림서울 24.6℃
  • 흐림대전 25.5℃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5.8℃
  • 박무광주 24.9℃
  • 맑음부산 26.1℃
  • -고창 23.1℃
  • 맑음제주 25.2℃
  • -강화 23.1℃
  • -보은 24.4℃
  • -금산 24.5℃
  • -강진군 22.5℃
  • -경주시 24.6℃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금융

정부부처 특수활동비 폐지운동 본격 돌입


정부부처 특수활동비 폐지 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한국납세자연맹은 1121비밀업무와 전혀 관련없는 부처들도 국민의 피땀인 세금을 영수증 첨부도 없이 특수활동이란 명목으로 쌈짓돈처럼 마구 사용하고 있다눈먼돈으로 전락한 특수활동비를 즉각 폐지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납세자연맹은 성명서에서 국가안보와 관련된 국정원 극히 일부 예산을 제외하고는 전부 폐지해 업무추진비로 양성화 해야 한다특수활동비를 사적으로 사용한 경우에는 세금횡령죄로 처벌하는 등 국정원 특수활동비도 엄격하고 투명하게 통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납세자연맹은 22일부터 특수활동비 폐지를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취합된 서명은 올해 국회예산안 심의때 국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다음은 납세자연맹이 21일 발표한 성명서 눈먼돈으로 전락한 특수활동비를 즉각 폐지하라는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눈먼돈으로 전락한 특수활동비 즉각 폐지하라.

 

최근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게이트의 부도덕한 용처가 조금씩 파악되고 있다. 박근혜 정부 뿐만 아니라 이명박 정부도 청와대에 특수활동비가 상납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일련의 사건을 접하는 대한민국 납세자들과 한국납세자연맹은 침통함을 금할 수 없었다.

납세자들은 피땀 흘려 번 소득의 일부를 공동체 운영 경비인 세금으로 냈지만, 이런 혈세(血稅)가 국민들의 행복한 삶과 미래를 만드는 자양분이 되지 않고 정치에 이용되고, 개인용도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국민의 세금 오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감사원, 국세청, 대법원도 특수활동비를 사용하고 있기에 국민과 납세자연맹이 느끼는 절망감의 깊이는 더욱 깊다. 도둑을 잡으라고 막대한 권한을 주었는데 같이 도둑질을 하는 공기관과 공직자들을 보고 할 말을 잃었다.

 

2017년 특수활동비는 국정원이 4931, 기타 18개 부처가 4007억이라고 한다. 또 국회 82, 국세청 54, 감사원 39, 대법원 3억 등 비밀업무와 관련 없는 부처들이 국민의 피땀인 세금을 쌈짓돈으로 마구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수활동비는 공위공직자들이 국민세금을 함부로 사용할 수 있다는 특권의식이 밑바탕에 있다. 이런 특권의식 때문에 대한민국 공직자들은 국민이 낸 세금을 개인 용도로 사용해도 아무런 부끄러움도 없고 죄책감도 느끼지 못하고 있다.

 

21세기 민주국가에서 영수증 없는 세금사용이 웬 말인가?

 

스웨덴은 몇 십만 원 초콜릿을 산 의혹만으로도 총리후보가 사퇴하고, 독일 국회의원은 공무수행 중 쌓은 마일리지를 가족이 사용해 사퇴했다. 특히 독일 볼트 대통령은 지난 2012년 사업자 친구에게 시중은행금리보다 1% 싼 돈을 빌린 의혹으로 사퇴했다

 

특수활동비를 내버려놓고 국민에게 성실납세를 요구하는 것은 말 이 안 된다. 국민에게 성실납세를 요구하기 위해서는 세금의 오남용을 막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전제돼야 함은 물론이다. 예산이 집행될 때 누가, 언제, 얼마를, 어떤 목적으로 지출했는지 공개하고, 당연히 영수증을 첨부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절차다. 이런 제도 장치가 없다면 국가가 국민에게 성실납세를 요구할 국가의 도덕적 정당성은 사라지는 것이다.

 

과연 대한민국은 이런 도덕적 정당성을 갖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한국납세자연맹은 최근 청와대에 김정숙 여사 의전비용(의상, 악세서리, 구두 등)의 예산이 있는지, 의전비용이 특수활동비에서 지급됐는지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으나 청와대는 의전비용은 예산에 별도 명시되지 않지만 일부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특수활동비로 의전비용이 지출되었는지는 대통령기록물에 해당되는 정보로 공개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납세자연맹은 청와대의 비공개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 청와대부터 대통령은 국민의 세금을 사용하고도 정보공개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전근대적인 특권을 내려놓아야 한다. 투명성은 정권과 이념을 떠나 민주국가의 기초이다. 납세자는 세금 사용자가 누구이든 예산사용내역을 이른 시간 안에 알 권리가 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이는 청와대만의 일이 아니다. 연맹은 지난 20158월에 특수활동비를 사용하는 18개 부처를 상대로 특수활동비의 구체적인 사용내역에 대해 정보공개청구를 했으나 거부당했다. 이는 국회 특수활동비의 수령자, 수령일자, 금액을 공개하는 것이 정당하다는 대법원의 판결(대법원 2004.10.28.선고 20048668)에 위배되는 처사였다.

 

이는 이 나라 정부 18개 부처가 대법원 판결도 가볍게 여기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그러니 정부 부처는 자기들의 잘못은 눈감고 국민들에게는 가혹하게 세금을 걷는 가렴주구를 서슴지 않고 저지르는 것이다.

 

민간 기업은 3만 원 이상 지출시 적격영수증을 첨부하면서 공무원이 영수증도 첨부하지 않고 현금으로 지출하면서 탈세를 조장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민간 기업이 영수증이 없이 비용을 지출하면 국세청은 대표이사가 상여로 가져간 것으로 간주해 근로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가.

 

영수증이 필요 없고 감사도 받지 않는특수활동비는 사적사용을 법 제도가 허용하고 있는 것일 뿐이다. 특수활동비는 개인의 문제보다는 시스템의 문제라는 뜻이다.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는 오남용이 이를 말해준다. 노무현 대통령의 개인 의지는 누구보다는 강했지만 정상문 총무비서관이 125000만원의 특수활동비를 횡령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민주국가라면 국민의 세금을 개인의 양심에 맡겨서는 안 되고 제도로써 오남용여지를 마땅히 없애야 한다. 국민의 혈세를 눈먼 돈으로 생각하는 고위공직자의 시대착오의 망상에 쐐기를 박아야 한다. 납세자가 나서서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한다. 아무리 멍청한 고양이라도 스스로 자기 목에 방울을 거는 짓은 하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는 내년 특수활동비 예산(국정원 제외)을 올해보다 18% 삭감해 3289억 원 편성했다. 문재인 정부는 삭감에 만족하거나 그것을 자랑할 게 아니라 퇴임 후 리스크 방지를 위해서도 특수활동비를 마땅히 폐지해야 한다.

 

특수활동비는 국가안보와 관련된 국정원을 제외하고는 전부 폐지하고, 꼭 필요한 예산이라면 특정업무경비나 업무추진비 예산을 편성하면 된다. 그리고 국정원 특수활동비도 엄격히 제도로써 통제돼야 한다. 지금까지 사용한 특수활동비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사적사용자는 세금횡령죄로 처벌할 것을 촉구한다.

 

이를 위해 납세자연맹은 22일부터 특수활동비 폐지서명 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번 특수활동비 폐지운동은 공무원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자가 아니라 진정한 봉사자가 될 수 있는 길을 열기 위한 국민 주권 되찾기 운동이 될 것임을 밝혀둔다.

 

납세자연맹과 납세자인 대한민국 국민은 예산낭비와 세금횡령에 더 이상 침묵하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20171121일 한국납세자연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