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월간구독신청

외교

아시아-유럽 교육협력 강화하는 ‘서울선언’ 채택

제6차 아셈 교육장관 회의에서 교육협력 10년 비전 제시

교육부는 112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6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아셈·ASEM) 교육장관회의에서 아시아와 유럽 국가들이 무크(MOOC·온라인 공개강좌) 콘텐츠 공동개발 등 교육분야 협력 발전을 위한 서울선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아시아와 유럽의 교육문화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1121일 개막한 아셈 교육장관회의는 다음 10년을 위한 협력-공동의 관점에서 효과적인 실천까지라는 주제로 스위스·아일랜드·라오스·중국·일본 등 42개 회원국 대표단과 유네스코 등 11개 기구 관계자 등 220여 명이 참석했다.

첫날인 21일에는 아일랜드·필리핀·스위스·태국 등 4개국 장·차관이 청년고용 증진을 위한 미래 ASEM 교육협력에 대해 주제 발표에 나섰다.

22일에는 4개국 장차관(슬로바키아 장관, 인도네시아 장관, 루마니아 차관, 중국 차관)의 발표를 포함해 두 번째 의제인 인적교류 증진을 위한 미래 아셈(ASEM) 교육협력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한국은 이번 장관회의 개최국으로서 아시아-유럽 간 교육협력 발전의 주도적 역할을 위해 아셈(ASEM) 교육협력 10년의 비전을 제시하는 최초의 장관선언문인 서울 선언을 회원국과 민주적인 합의를 통해 채택했다.

한국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교육협력을 강화하고자 아셈 무크 이니셔티브(ASEM MOOC Initiative)를 제안했다.




아시아-유럽 간 무크(MOOC) 공동 콘텐츠 개발 등을 내용으로 하는 아셈 무크 이니셔티브를 추진해 아시아-유럽 간 지속적 협력 채널을 구축하는 등 아셈(ASEM) 내에서 한국 교육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고, 국가 내 교육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이번 회의 개최를 계기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국가평생교육진흥원, 국립국제교육원, 아셈 듀오(ASEM-DUO)사무국,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 등과 같은 관계기관을 활용한 상설 전시관을 마련해 한국의 활발한 국제교육협력 사업을 홍보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장관회의가 지난 10년간 아시아와 유럽의 상호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 온 아셈 교육협력의 향후 10년의 방향과 비전을 수립하는 역사적인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이번 장관회의가 10년 뒤에도 성공적인 회의로 인정받고 회자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