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4.6℃
  • -강릉 -10.1℃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7.6℃
  • 광주 -8.4℃
  • 맑음부산 -6.9℃
  • -고창 -8.5℃
  • 제주 -1.1℃
  • -강화 -14.7℃
  • -보은 -19.5℃
  • -금산 -17.4℃
  • -강진군 -6.5℃
  • -경주시 -8.1℃
  • -거제 -5.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외교

문재인 대통령, 미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

“남북 대화 지속되는 동안에는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

청와대는 110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설명하고 한미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에 의하면, 양 정상은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북 간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뒤, 향후 남북 간 회담진행상황을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점과 상황 하에서 미국은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열려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월스트리트 저널이 최근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남북 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회담의 성과가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원칙과 협력 덕분이었다고 평가했고 양 정상은 대화의 성공을 위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미국측 고위대표단장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