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토)

  • 맑음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3.5℃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3.9℃
  • 흐림대구 16.0℃
  • 울산 16.6℃
  • 흐림광주 17.7℃
  • 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6.0℃
  • 흐림제주 21.7℃
  • 맑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0.5℃
  • 구름많음금산 12.6℃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식품/의료

치료제 없는 ‘수족구병’ 예방백신 개발 기대된다

수족구병 백신후보주 22억 원 규모 기술이전 체결
수족구병 백신의 국산화로 백신산업 역량 확대 기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도준)은 순수 국내기술로 수족구병 예방 백신후보주(엔테로바이러스 71)를 개발하여,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제약업체인 CJ헬스케어()28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22억 원 규모의 수족구병 백신후보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여, 제품 개발에 착수할 것으로 합의하였다.

이번 계약은 전임상(Pre-clinical Trial) 및 임상시험을 위한 원료용 엔테로바이러스 뱅크 및 동물실험 결과를 포함한다.

수족구병은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주로 영유아들에게 발병하며, 현재까지 국내에 상용화된 예방백신 및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다.

이번 계약은 수족구병 백신의 국산화 및 백신주권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될 뿐만 아니라,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국내 제약산업의 활성화 측면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CJ헬스케어 강석희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수족구 백신 상용화 연구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우리나라의 백신 주권 확보에 기여하는 제약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박도준 원장은 백신은 감염성 질환 예방과 같은 국민 보건증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산업적으로도 매우 유망한 분야로, 이번 기술이전이 수족구병 백신 국산화를 앞당기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