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흐림동두천 14.6℃
  • 흐림강릉 18.0℃
  • 박무서울 14.2℃
  • 흐림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18.6℃
  • 연무광주 18.9℃
  • 연무부산 19.3℃
  • 흐림고창 18.8℃
  • 구름조금제주 19.7℃
  • 흐림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8.2℃
  • 흐림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식품/의료

전체기사 보기


해양경찰청, 밀입국 사범 검거 사례 발표 북태평양 주변 6개국 해양경찰들이 해양재난 사고, 마약밀수·밀입국, 해양오염사고 등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15~19일 러시아 남사할린(유즈노 사할린스크)에서 열린 ‘제20차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 전문가 회의’에 참여했다. 러시아 해양경찰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해양경찰청을 비롯해 미국·일본·중국·캐나다 등 각 국 해양경찰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6월 일본에서 개최 예정인 해양 안전 확보를 위한 다자간 도상훈련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또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대응, 불법조업 어선 단속 등의 방안을 강구하고 마약밀수·밀입국 단속 사례를 공유했다. 특히 대규모 해양사고 발생 시 회원국 간 실질적으로 수색구조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방안과 인적 교류 활성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해양경찰청은 이 자리에서 북태평양 및 동중국해 불법어로 감시활동에 관한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지난해 제주지역에서 사증이 없는 상태로 낚시어선을 이용해 밀입국한 외국인과 화물선을 타고 전북 군산항으로 입항한 뒤 밀입국한 외국인 사범 등을 검거한 사례를 발표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회의가

그때 그시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