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4 (일)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14.9℃
  • 연무서울 10.1℃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5.1℃
  • 맑음광주 11.8℃
  • 구름조금부산 17.9℃
  • 맑음고창 11.4℃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7.1℃
  • 구름조금금산 7.2℃
  • 구름조금강진군 13.5℃
  • 구름조금경주시 13.2℃
  • 구름많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문재인 대통령, 개헌 자문안 전달 받고 개헌 필요성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313일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로부터 개헌 자문안을 전달 받는 자리에서 6월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음은 대통령 발언 가운데에서 중요한 내용을 김의겸 대변인 브리핑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오늘 개헌 자문안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 빠졌다. 본문들은 다 준비가 되었는데 부칙이 없다. 현실 세계 속에서는 부칙이 시행 시기를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부칙이 더욱 중요할 수 있다며 부칙의 중요성을 우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만약 지금 대통령 4년 중임제가 채택이 된다면 지금 대통령하고 지방정부하고 임기가 거의 비슷해지기 때문에 차기 대선부터는 대통령과 지방정부의 임기를 함께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대통령 임기 기간 중에 세 번의 전국 선거를 치르게 되는데 국력의 낭비가 굉장하다개헌을 하게 되면 선거를 두 번으로 줄이게 된다. 대통령과 지방정부가 함께 출범하고 총선이 중간평가 역할을 하는 선거 체제, 정치 체제가 마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개헌이 되어야만 이게 가능해진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다음에 언제 대통령과 지방정부 임기가 비슷하게 시작 될 수 있는 시기를 찾을 수 있겠는가고 되물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보다 정의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개헌을 앞당길 필요가 있고, 지금이 적기라는 이야기를 우리가 지금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선거의 비례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경우, 지금 개헌을 해둬야 다음 총선 때 적용할 수 있는 것 아닙니까? 비례성에 보다 더 부합되는 선거제도를 만들자고 그렇게들 오랜 세월동안 많은 사람들 이 요구를 했는데 지금 시기의 개헌에 대해 소극적이라면 어느 세월에 헌법적 근거를 만들어서 비례성에 부합되는 선거제도를 마련합니까?”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선거 연령을 낮추는 문제도 결선 투표도 필요하다면 이번에 도입되어야 다음 대선 때 결선 투표를 적용할 수 있는 것이라며 간절하게 생각한다면 이번 개헌에 대해서도 그만큼 간절하게 생각하는 것이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서 문 대통령은 오전 국무회의에서 김외숙 법제처장으로부터 우리나라 법령에서 나타나는 한자어와 일본식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고치는 작업을 진행중이라는 보고를 받은 뒤 법령뿐만 아니라 헌법에서도 우리말 작업이 필요하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을 쉬운 우리말로 고치는 작업은 하고 있지 않느냐고 물은 뒤 한자어가 많이 섞여있는 우리 헌법을 한글로 바꿔놓는 작업을 미리 해놓으면 새로운 헌법 개정을 논의할 때 크게 참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