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 -동두천 30.4℃
  • -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33.3℃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9.7℃
  • -고창 28.9℃
  • 제주 29.0℃
  • -강화 27.4℃
  • -보은 28.7℃
  • -금산 30.6℃
  • -강진군 28.4℃
  • -경주시 29.2℃
  • -거제 28.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통일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간담회 가져

문재인 대통령은 4월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원로자문단의 의견을 살펴본다.

 

 

홍석현 자문위원은 의전과 행사보다 성과가 중요하다. 이를 위해 북한과의 사전협의, 미국과의 정책 조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원탁 자문위원은 북한의 비핵화 이후 남북간 군사적 균형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도 있으니, 미리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정수 자문위원은 남북의 영부인들이 여성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한반도 아동권리를 신장하는 등의 공동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김영희 자문위원은 과거에는 정상회담 자체가 성과였지만, 지금은 남북회담에서 비핵화 의지를 끄집어 내는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 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200710.4 선언 당시 서해 평화 협력 지대를 설치한 것처럼 인천, 개성, 황해를 엮는 경제클러스터를 제안했다.

   

박지원 자문위원은 비핵화에 있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과 김정은 위원장의 실천이 중요하다. 핵 폐기에 이르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하니 인내하며 안전운전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 이재정 자문위원은 남북이 절실하게 원하는 걸 미국에 전달해야 하는데, 그것은 종전선언일 것이다고 말하며, 정상회담의 정례화, 양자-3-4자 정상회담의 지속화 등을 건의했다.

 

 

이종석 자문위원도 역시 종전선언을 건의하며, DMZ에 있는 GP의 무기 철수, 평양과 서울의 대표부 설치 등을 제안했다. 정세현 자문위원은 과거 정상회담을 준비할 당시를 회고하며 정상회담의 중요성이 40퍼센트라면 홍보의 중요성이 60퍼센트라고 말하곤 했다. 그러니 회담 하면서도 언론사와 국민들에게 어떻게 전할지 준비해야 한다며 전문가 집단의 적극적인 활용도 제안했다.

 

정동영 자문위원은 종전선언, 중무장이 아닌 DMZ의 진짜 DMZ, 남북 상주대표부 설치, 후속 정상회담에서의 신경제지도 구상 이행을 제안했다. 문정인 자문위원은 북한이 국제사회 일원으로 나올 수 있도록 남북정상회담 당일 공동기자회견을 제안하고 내년 1월 다보스포럼에서 남북이 함께 만나 국제경제 큰 판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홍구 자문위원은 내년이 임정 100주년이다. 31일이든 411일이든 남과 북이 한민족으로서 함께 느낄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으면 한다. 또한 주변 강대국들 사이에서 지금까지의 모습처럼 부드러운 리더십을 보여주는 네고시에이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동원 원로자문단 좌장은 지난 20006.15의 경험으로 미루어보았을 때 정상회담 전의 예비회담은 꼭 필요하다. 합의문의 초안을 예비회담 때 북에 미리 전달했더니 북으로부터 회담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는 말을 들었다며 당시의 경험담을 전달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미국과 북한은 회담에 대해서 성의 있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간극은 존재한다. 이를 좁히는 것이 우리의 과제일 터인데 앞으로 계속 이어질 다양한 양자, 다자 회담 시에도 원로 자문단 여러분의 경륜과 지혜를 널리 구한다고 부탁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