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21.1℃
  • -강릉 23.5℃
  • 연무서울 20.4℃
  • 맑음대전 22.3℃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16.3℃
  • -고창 19.0℃
  • 맑음제주 17.7℃
  • -강화 13.7℃
  • -보은 22.6℃
  • -금산 21.8℃
  • -강진군 21.6℃
  • -경주시 23.8℃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자살문제 해결 위한 ‘생명존중정책 민·관 협의회’ 출범

정부와 종교계 등 민간 40개 협력기관이 참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510일 오후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종교계·노동계·재계·언론계 관계자 등 14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발대식을 개최했다. 국내에서 자살예방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구성하는 것은 처음으로, 자살문제 해결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자살예방 국가 행동계획에 따라 구성·운영되며, 자살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 뿐 아니라 사회 전 분야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출범됐다. 자살률의 획기적인 감소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사회 전체적으로 함께 움직여야 하기에 민·관의 협력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먼저, 자살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자살예방교육을 통한 게이트키퍼 양성, 자살보도 권고기준 확산 등 민간의 참여와 범사회적 분위기 전환이 중요하다. 직장·학교·종교시설 등에서 생명 존중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전 국민과의 접점이 될 수 있는 종교계·노동계·재계 등의 관심과 참여가 필수적이다.

 

나아가 자살 원인 분석, 대책 제시 등 사회·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학술연구를 활성화하는 것도 민간에서의 협력이 필요하다. 우리나라 뿐 아니라 미국, 일본 등 해외에서도 자살예방사업에서의 민·관 협력은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12년간 자살률 30% 감소를 이루어낸 경험이 있는 일본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 직능 단체·민간단체를 자살예방사업에 참여시키기 위해 관계기관 연계 및 관련 정보 제공 등을 추진한다. 미국은 2025년까지 연간 자살률 20% 감소라는 구체적인 목표 아래 민관 협력체에 자살 관련 데이터 수집 및 개선, 지역별 특성에 맞는 지침 개발 등의 적극적인 역할을 부여하고 있다.

 


 

협의회에는 종교·노동계·기업·언론·사회단체 등 34곳의 민간 부문 기관들과 6곳의 정부 부처()이 참여한다. ·관 공동위원장을 두며, 민간 부문 대표는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정부 부문 대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다. 발족식 행사에서는 민·관이 함께 우리나라의 자살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자살예방에서의 민간의 역할 등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향후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는 매년 자살예방의 날(910) 즈음에 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7개 부문별 실무협의회를 분기별로 개최하여 부문별로 참여할 수 있는 자살예방사업에 대해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수립하고 모니터링 할 것이다. 참여기관 중에는 협의회 구성 이전에도 자살예방사업에 적극적으로 함께해 준 기관들도 많아, 앞으로의 협의회의 활동이 기대된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자살 문제는 우리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 조성이 중요한 만큼 이번 발족식을 시작으로 참여 기관들 뿐 아니라 우리나라 모든 국민이 따뜻한 생명존중 문화 조성에 동참하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