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맑음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2.6℃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21.3℃
  • 맑음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22.4℃
  • 맑음고창 22.2℃
  • 흐림제주 22.2℃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3.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금융

손해율 늘어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금융감독원은 제동

금융감독원과 손해보험사들과의 견해 차이를 보이면서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지난해 손해보험사들의 좋은 실적을 견인했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금년 상반기에 다시 80%를 넘어서면서, 손보사들이 이를 근거로 자동차보험료를 올리고 싶은 심정이지만 금융당국의 시선은 마땅치 않은 모양이다.

 

8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11개 손해보험사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1.7%. 지난해 상반기(77.8%)와 비교하면 3.9%포인트(p) 올랐다고 했다. 이 같은 요인은 금년 들어 폭설과 장마 등 계절적 요인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상승한 것으로 상반기 자동차보험 영업적자는 116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악사손보 등 4개사만 이익을 내고 나머지 손보사들은 적자를 봤지만 금융감독원은 손해율은 악화했으나 사업비율은 개선해 적자 폭은 작다고 분석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의 시각은 최근 자동차보험은 손해율 상승에도 영업이 안정화하는 추세라는 것과 앞으로 정비요금 개편, 건강보험 적용확대 등 손해율 상승 요인이 있으나, 인터넷 가입 확대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 실적 개선 요인도 있어, 보험료 조정은 다소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금융감독원은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보험금 누수 방지,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보험료 인상 요인이 과도하게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하겠다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국민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험료 조정 등에 대해 업계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