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구름조금동두천 5.5℃
  • 맑음강릉 12.1℃
  • 박무서울 9.4℃
  • 박무대전 8.5℃
  • 박무대구 8.8℃
  • 맑음울산 10.7℃
  • 박무광주 10.7℃
  • 맑음부산 12.8℃
  • 흐림고창 7.8℃
  • 맑음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4.6℃
  • 구름조금보은 4.3℃
  • 흐림금산 5.4℃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광복 73년. 정부수립 70년 맞아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방한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을 맞아 12일부터 18일까지 67일간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6개국 43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이 초청되어 방한할 예정으로, 올해는 특히 특별주기를 앞둔 독립운동가 후손 및 외국인 독립운동가부부독립운동가 후손, 미주지역 최대 독립운동가문 후손, 한 번도 초청되지 않은 국가 거주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특별 초청된다.

 

< 특별 초청자 >

(특별주기) 안중근(19년 의거 110주년) 후손 : 토니안(증손자) 앤디리(외증손자)

(미주지역 최대 독립운동가문) 강명화(일가 7명 독립운동가) 후손 : 수잔강(손녀) 마이클레이(손서)

(외국인 독립운동가) 조지애쉬모어피치(미국) 후손 : 로버트피치(아들) 데이비드피치(손자), 저보성(중국) 후손 : 저문배(증손녀), 송위상(증손서)

(부부독립운동가) 오영선이의순 후손 : 오배영(손자) 성휘홍(손부) 후리나(증손녀), 장현근신정숙 후손 : 장미라(손녀) 김성규(손서) 김브랜든제니(증손자)

(최초 초청국가, 브라질) 임평 후손 : 임관택(자녀) 임호(손자)

 

먼저 2019년 의거 110주년을 맞는 안중근 의사의 후손이 방한한다. 안중근 의사는 삼흥학교, 돈의학교를 설립하여 인재교육에 힘쓰다 국권이 상실되자 연해주로 이주하여 의병운동에 참가하였으며, 1909년 단지동맹 결성 후 10월 하얼빈역에서 의거를 일으켰다.

 

안중근 의사는 최근 5년간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 국민의 관심이 가장 큰 독립운동가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가문 일가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리스, 시카고, 하와이 등 미국 전역에 걸쳐 독립운동을 하여 7명의 독립유공자를 낳은 미주 지역 최대 독립운동가문 강명화 선생의 후손도 초청된다.

 

특히 이번 행사를 통해 직계후손이 없어 훈장이 전수되지 못했던 강명화 선생의 아들 3(강영대, 강영문, 강영상)의 훈장을 초청행사로 방한하는 후손에게 전수할 예정이다.

 

외국인임에도 대한민국의 독립운동을 위해 힘쓴 조지 애쉬모어 피치(George Ashmore Fitch, 미국)와 저보성(輔成, 중국)의 후손도 초청되는데, 조지 애쉬모어 피치는 윤봉길 의사 의거 이후 김구 일행을 보호하고 1940년대 중국 정부에 임시정부 승인을 호소하였으며 올해 1월 탄신일(1883.1.23.)에 맞춰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저보성은 중국 정치가이자 사회활동가로 신해혁명 이후 항일 투쟁 활동을 하였으며,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들의 신변보호에 앞장섰다.

 

부부가 함께 독립운동을 한 오영순이의순 선생의 후손과 장현근신정숙 선생의 후손도 방한하며, 또한 그동안 한 번도 초청되지 않았던 브라질에 거주하는 임평 선생의 후손이 방한하여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할 예정이다.

 

임평 선생은 1929년 광주학생운동 당시 서울에서 학생운동에 참여하였으며, 광복군 작전에 참가하기도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