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맑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11.4℃
  • 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14.9℃
  • 대구 16.8℃
  • 울산 18.6℃
  • 광주 13.4℃
  • 부산 16.6℃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12.4℃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외교

문희상 국회의장, 믹타 회원국에 한반도 평화 지지와 협조 당부

문 의장, 인도네시아 믹타 국회의장회의 참석해 제1세션 회의주재 및 기조연설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각 9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4차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해 제1세션 회의를 주재하며 포용적 경제성장 지원을 위한 혁신산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다수 OECD 국가의 소득은 이전에 비해 증가했으나, 소득과 기회의 불평등이 심화되며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사회의 모든 주체가 경제성장과정에 참여해 그 성과를 나눌 수 있는, 즉 성장과 분배의 조화를 강조하는 '포용성장'(inclusive growth)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한 대한민국은 '사람 중심 경제'에서 우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방법을 찾았다면서 포용적 번영을 위한 사람 중심 경제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세 가지 축이 상승작용을 하며 이끌어가는 경제라고 소개하고 "지속가능한 포용성장은 공정경제라는 든든한 주춧돌 위에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이 어우러질 때 비로소 달성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특히 "포용과 혁신을 통한 성장은 반드시 국회의 입법을 통해야만 민생으로 들어갈 수 있다""저는 여당의 양보와 야당의 협조로 국회를 국회답게 만들어 나가고, 경쟁적 협조의 자세로 개혁 입법을 달성하려 한다"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마지막으로 "포용성장은 비단 국가적 차원의 문제만은 아니다"면서 "믹타 회원국들이 뜻을 모아 협력할 때 포용성장의 지평은 더욱 넓어지고 성장의 과실은 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참가국들의 발표가 끝난 후 문 의장은 오늘 논의해보니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포용적 성장에 관한 해법은 창의산업이라는데 뜻을 모았다면서 포용적 경제성장이라는 주제에 대해 높은 식견과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드린다면서 1세션을 마무리했다.

 

 

이어 제2세션에서는 터키가 '평화 및 안보유지-유엔의 역량 강화'를 주제로, 3세션에선 호주가 '평와와 안보 분야에서의 여성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했다. 4세션은 인도네시아가 맡아 '지속가능한 성징 및 번영을 위한 해양협력'이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문 의장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 통해 한반도에서 갈등과 정쟁의 우려를 대화와 평화의 프로세스로 극적 전환시켰다. 914일에는 처음으로 남북 간 연락사무소도 개성에 세워졌다면서 전 세계에서 유일한 냉전 잔재인 한반도가 서로 불신 반목 뒤로 하고 화해와 협력, 상생의 공고한 평화 체제로 바꿔나간다면 이는 믹타가 추구하는 국제 사회 평화 유지의 목적에도 부합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이번 정상회담은 남북문제 뿐 아니라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핵심적인 북미 협상에도 영향 미칠 중요한 회담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적극적 노력에 계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믹타 회원국들의 한반도 문제 협조를 구했고, 이에 참가국 대표들은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다.

 

믹타는 한국·멕시코·인도네시아·터키·호주 등 5개 중견국 협의체로, 2015년부터 매년 국회의장회의를 개최해왔다. 멕시코 의회는 국내 사정으로 인해 이번 회의에 불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