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흐림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2.5℃
  • 연무서울 10.2℃
  • 흐림대전 9.3℃
  • 박무대구 9.8℃
  • 연무울산 14.4℃
  • 박무광주 10.7℃
  • 구름조금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16.2℃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7.1℃
  • 구름많음강진군 12.9℃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조금거제 14.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중기중앙회 '중소기업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인식조사' 결과 발표

中企협동조합 10곳 중 6곳 남북경협 참여의사 밝혀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중소기업협동조합 214개를 대상으로 한 「중소기업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중소기업 협동조합 10곳 중 6곳(56.5%)이 남북경협에 참여의사가 있다고 밝혔으며, 진출희망지역으로는 개성, 평양, 신의주 등 북한의 ‘서해 경제벨트’를 선호하였고, 특히 개성(48.1%), 평양(27.6%)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남북경제협력 방식으로는 ▲개성공단과 유사한 북한 내 근로자 활용(39.3%) ▲북한 인력을 활용한 위탁가공무역 협력(28%) ▲제3국에서 북한 인력활용(6.1%) 등 북한 인력을 활용한 경제협력 방식의 선호도(73.4%)가 높아, 기업인들에게 북한의 인력자원은 매력적인 요소임이 다시 확인됐다. 이와 함께 남북경협이 필요한 분야 및 실현가능성이 높은 분야는 모두 제조업, 건설업, 농어임업 순으로 나타났다.

  
협동조합 10개사 중 7개사(67.8%)가 남북경협 참가 시 예상되는 리스크로 개성공단 폐쇄, 금강산 관광사업 중단과 같은 ‘불안정한 정치상황’을 응답하였으며, 리스크 해소 방안으로는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상호 신뢰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18.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이를 위해 남북경협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민간 기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57.9%로 높게 나타났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통상산업본부장은 “중소기업계의 남북경협 참가 의지는 높은 편이지만, 정치적 리스크가 부담되는 것도 사실”이라며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상호신뢰 회복 등 제3차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현안에 대해 중소기업계와 정보를 공유코자 「남북정상회담과 중소기업 남북경협 토론회」를 오는 10월 10일(수)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