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31.7℃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7.1℃
  • 흐림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8.4℃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지소미아 종료, 경제 불확실성에 더 긴장감 있게 대응해야”

홍남기 부총리, 국책·민간 연구기관장 간담회서 밝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23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일본의 반응에 따라 경제적 측면에서 어려움과 불확실성이 쉽게 걷히지 않을 수도 있는 만큼 더 긴장감 있게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책·민간 연구기관장과 만나 일본 수출 규제이후 아직까지 우리기업의 직접적인 피해는 나타나고 있지 않지만 일본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언제라도 수출규제가 이뤄질 수 있다는 불확실성의 상존이 더 큰 문제라며 우려감을 나타냈다.

 

 

이어 일본 수출규제는 세계무역을 효율적으로 이끌었던 글로벌 공급망(GVC)’ 대해서도 시사하는 점이 크다앞으로 우리산업 및 기업이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와 글로벌 공급망 전략을 어떻게 가져가야 하는지 의견을 달라며 참석자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하반기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 대응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지금 당장의 활력 회복을 위한 돌파구가 가장 절실한 상황이라며 정부로서는 기금운용계획 변경을 통해 16000억원 규모의 추가적 재정보강을 하고 소비·관광 등 내수 활성화 대책 등 당면 어려움 극복을 위한 타개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대내외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도 다시한번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 들어서 미중 무역갈등 심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 홍콩사태 등 여러 리스크 요인이 중첩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도 변동성이 확대되는 양상"이라며 "대외 여건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면서 국내경제의 어려움과 하방 리스크도 함께 확대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경제흐름과 전망, 우리경제의 현 상황에 대한 진단과 평가가 정확히 이뤄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등 국책 연구기관장과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 등 민간연구기관장이 참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