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2.3℃
  • 구름조금대전 6.3℃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11.4℃
  • 맑음강화 0.0℃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3℃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북/대구

구미시 ‘용역비가 세고 있다, 꺼진 불 다시보자’

- ‘시 행정구역조정 타당성조사용역’ 구멍가게 재택사업자 선정
- 시, ‘2020용역사업비 총69건 64억2,800만원’

구미시 행정구역조정과 타당성조사 용역(일반 연구용역)이 구멍가게(재택)사업자에게 낙찰돼 부실용역 의혹을 사고 있으나 구미시 발주부서나 입찰부서 모두는 ‘법대로 입찰 수순의 절차를 밟아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펴 시민혈세낭비 비난에 더해 특혜성 의혹마저 사고 있다.



“이들 공무원들이 조금만 관심을 기울였더라도 세계적 국제도시 구미시의 행정구역조정에 구멍가게입찰 논란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는 J모 교수(구미 관내 대학)의 지적에 시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그는 “규격을 갖춘 학술조사나 연구기관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구미시가 입찰과정에 사무실 소재와 규모 등 사업주체를 제대로 분석하지 않았다는 것은 시민 봉사자의 태도가 아니다”라며 “070 인터넷 전화사업자 모두가 구멍가게 식 재택사업자”라고 질책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이 용역관련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구미시의 내년 용역설계 사업발주는 총69건에 총64억2,800만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가운데 일반용역설계 사업발주는 36억 원이며 기술용역설계 사업발주가 28억2,800만원으로 드러나 있다.


특히 일반용역설계 사업발주의 경우 지난 년의 경우 평균20∽30억 수준이었으나 내년의 경우 6억 원이나 늘어난 것으로 분석돼 시 공무원의 안일무사의 사고방식이 고쳐지지 않는 한 시민혈세가 얼마나 탕진이 될지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담겼다.


문제는 일반용역설계(학술 및 연구)사업에서 기인된다. 지난 십 여 년을 분석해 보면 구미시가 발주하는 각종사업에 특혜와 이권개입 의혹이 제기됐던 것과 같이 일반용역을 둘러싼 특혜(일감 몰아주기)와 이권(나눠 먹기)에 대한 잡음이 상시 상존해 왔었기 때문이다.


본보의 취재결과는 ‘구미시 공무원의 일반용역 발주와 입찰관리가 보다 투명해야 한다’ 것과 ‘바지사장을 둔 구멍가게 식 재택사업자를 척결하기 위해서는 입찰 시 연구소규격자료(사무실, 연구진 확보상태 등)를 반드시 첨부토록 해야 한다’는 결론을 얻게 됐다.


한편 다수 시민들은 “시 공무원들이 자기 집안에 돈을 투자하는 사업을 벌이게 된다면 공사수주업체가 메이커회사냐 비 메이커회사냐를 반드시 가렸을 것”이라며 구미시 공무원의 안일무사와 무 소신을 꼬집어 질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