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2.1℃
  • 흐림강릉 5.9℃
  • 흐림서울 0.0℃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0.4℃
  • 흐림울산 3.2℃
  • 흐림광주 4.2℃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9.5℃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민 84%가 ‘한국인이라서 자랑스럽다’고 생각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서 82%가 ‘한국은 살기 좋은 나라’
문화·역사 자긍심 매우 높지만 진영갈등과 경제 양극화 등 우려

우리나라 국민의 84%는 한국 사람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느끼며,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도 81.9%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한국 문화·역사 등에 자긍심을 가지고 있는 비율도 90%대로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회적으로 진보-보수간 갈등과 경제 양극화문제에 대해서 우려를 드러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같은 내용은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결과에서 드러났다.

 

 

전반적 행복’ 63.6%, 가끔 이유 없이 우울’ 24.4%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어느 정도 행복한가?’라는 질문에 대해 행복하다는 응답 비율은 63.6%였다. ‘행복을 다차원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하는 일에 대한 가치에 대해서 물어보니 68.3%가치 있다고 답변했으며, ‘삶에서의 자유로운 선택에 대해서는 63.7%할 수 있다고 응답해 행복하다응답과 서로 호응하는 결과를 보여주어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와 자긍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행복의 반대 측면에서 부정적 감정을 보면 종종 특별한 이유 없이 우울할 때가 있다’ 24.4%, ‘종종 사소한 일에도 답답하거나 화가 난다’ 23.9%, ‘종종 소외감을 느낀다’ 18.8%, ‘종종 무시당하고 있다고 느낀다’ 16.3%로 나타났다.

 

한국 역사·대중음악(K-pop) 자랑스럽고 살기좋은 곳

한국인으로서 대한민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서는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사람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는 답변은 83.9%, 우리나라 역사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답변은 83.3%였으며,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한다는 답변도 81.9%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의 전통문화 및 유물, 정신문화, 한국 대중음악(K-pop) 등 대중문화에 대해 우수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각각 93.3%, 85.3%, 92.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전반적으로 이전 조사에서보다 더 높아진 수치이다.

 

진보-보수 갈등 크다’ 92%, 3년 전보다 크게 늘어

한편, 우리 사회 주요 집단별로 갈등 중에서는 진보와 보수간 갈등이 크다91.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는 2016년도 결과보다 14.5%p 대폭 상승한 것이다.

이어 갈등이 크다는 응답은 정규직-비정규직 85.3%, 대기업-중소기업 81.1%, 부유층-서민층 78.9%, 기업가-근로자 77.7% 등의 순서였으며, 남성-여성 간은 54.9%, 한국인-외국인 간은 49.7%로 나타났다. 경제적 양극화에 대해서도 심각하다‘ 90.6%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당면한 문제는 일자리-저출산-빈부격차순으로 지목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가 무엇인가를 물은 결과, ‘일자리(31.3%)’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이어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년층의 경우에는 일자리를 42.6%로 응답해, 다른 연령층의 응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가정의 경제수준이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해서는 중산층 이하’ 59.8%, ‘중산층’ 34.6%, ‘중산층 이상’ 5.7%로 나타났다. 반면 주위 사람들의 생활수준이 나의 생활수준보다 어떠한가?’를 살펴본 결과, ‘대체로 내 생활수준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67.0%, ‘내 생활수준보다 높다고 할 수 있다’ 19.7%, ‘내 생활수준보다 낮다고 볼 수 있다’ 9.9%로 나타나 경제 수준에 대한 인식과 생활수준의 인식 간에는 다소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가장 많은 의지는 가족이며, 신뢰는 친구와 이웃

살면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에 대해 누구를 가장 먼저 찾는가?’를 물어본 결과, 문제를 겪지 않은 경우를 제외하면 질문한 모든 항목에서 가족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항목에 따라 친구와 전문가(기관) 등이 뒤를 이었다.

감정적·심리적 문제에서는 가족(35.0%), 친구(34.6%), 건강 문제는 가족(48.1%), 전문가(31.5%) 등의 순이었으며, 가사 및 돌봄 문제는 가족 68.9%, 금전적 문제 발생 시에는 가족 68.4%, 긴급 혹은 재해 상황 발생 시에는 가족(36.9%), 전문가(13.8%) 등의 순이었다.

한편, 가족을 제외한 사회적 관계에 대한 신뢰도를 물은 결과에서는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사람(친구·직장동료 등)신뢰한다는 응답은 88.8%, 이웃을 신뢰한다62.9%였다. 처음 만난 낯선 사람과 국내 거주 외국인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비슷한 수준으로 낮았는데, 각각 10.9%, 11.7%로 나타났다.

 

 

여가보다는 에 더 중심적이고 혼밥·혼술 등 증가

최근 일-생활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것을 반영해 이번에 처음으로 여가와 일을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여가보다는 일에 더 중심을 둔 경우가 48.4%였으며, ‘비슷하다고 답한 비율은 34.6%, 일보다는 여가에 더 중심을 둔 경우는 17.1%로 나타났다.

노후를 보내고 싶은 방식으로는 남편이나 아내와 함께하는 부부 중심으로37.1%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은 지인들과 함께 어울려 놀거나 활동’ 29.5%, ‘공부나 취미·봉사활동 등 내 꿈이나 목표를 실현18.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유로운 생활 추구나 1인 가구 증가 등과 관련해 가장 두드러지는 상황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비혼·저출산 현상 심화23.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혼밥·혼술 등 1인 소비문화 확산’ 22.6%, ‘소형 거주공간에 대한 수요 증가’ 17.0%, ‘외로움·우울증 등 심화’ 9.2%, ‘반려동물 양육증가’ 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통일서두를 필요 없고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희망

우리나라가 앞으로 어떤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응답자(41.1%)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를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정치적으로 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 23.8%,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 16.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우호적인 인식이 대폭 늘어난 반면, 통일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높아져 복합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기존 결과와 비교하면 북한에 대해 우호적 인식(50.8%,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 8.8%+ 힘을 합쳐야 할 협력 대상 42.0%)’201344.4%, 201640.6%에 비해 상당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통일의 시기에 대해서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1.1%로 조사 이래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는 응답은 200628.0%였으나 지속적으로 낮아져 이번에는 11.1%로 나타났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