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2.8℃
  • 구름많음제주 18.7℃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2주간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시작

정세균 국무총리 “거리두기, 남을 위한 배려이자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 방역수단”

URL복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46오늘부터 다시 2주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됐다여기서 느슨해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하기에, 불가피하게 연장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상상하고 싶지도 않지만 만약 수도권에서 감염이 대규모로 퍼지게 된다면 지금 서구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위기가 우리에게도 다시 닥쳐올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구경북의 위기는 모두의 협력과 응원으로 극복하고 있어도 다시 찾아오는 위기는 헤어날 방법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가 서울시 성동구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우수기업인 ㈜이마트 본사를 방문해 분산근무 중인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정 총리는 봄볕이 한창인 주말에 답답함을 견디지 못한 많은 시민들께서 외출했다야외는 실내보다 전파위험이 현저히 낮지만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우려할 만큼 인파가 밀집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리적 거리두기는 남을 위한 배려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수단이라며 국민 한명 한명이 방역 전문가가 돼 자신의 건강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개인위생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역 최일선에서 목숨을 걸고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여러분, 처음 겪는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느라 애쓰는 학교 선생님 그리고 학부모들, 정말 죄송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스크 줄이 아무리 길었어도 배려와 연대의 끈보다 길 수는 없었다국민 여러분 한명 한명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진정한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거듭 국민에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