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6.7℃
  • 흐림대구 25.3℃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5.8℃
  • 천둥번개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서해해경 아카이브’ 사라지는 항·포구 '안좌도 읍동,복호항'

서해해경 경비함정·순찰 통해 갯벌 보호 및 섬 주민과 방문객 등 안전에 최선

URL복사


(대한뉴스김기준기자)=전남 신안군 안좌도는 천사대교에 의해 연륙된 암태, 자은, 팔금, 안좌도 중 가장 남쪽에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신안군 전체의 지리적 측면에서는 중앙부에 위치한다.

 

안좌도의 서쪽 방향으로 비금, 도초도가 있고, 서남쪽에는 하의, 신의, 장산도()가 자리한다. 북쪽까지 하면 모두 8개 면의 중심부다. 이 때문에 안좌도는 예전부터 해상교통이 발달했고 무려 12개의 여객선 운항 및 어민선착장이 있었다. 현재도 이 섬의 북쪽과 남쪽의 항구에서는 여전히 여객선이 운항된다.

 

신안군의 많은 항·포구가 연륙 및 연도교 건설로 쇠퇴했지만 안좌도는 비교적 여객운송의 기능을 현재까지는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섬 북쪽에 위치한 읍동(안좌)선착장에서는 목포 북항과 비금·도초도를 연결하는 여객선이 하루 6회 운항되고 있다. 또한 섬 남단의 안좌복호여객터미널에서는 목포항과 하의, 신의도 및 주변 도서를 운항하며, 신의 방면의 경우 밤 10시가 넘은 시간까지 배편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안좌도 주변 섬들에 대한 연도교와 연륙교 건설이 예정돼 있어 이 같은 여객선 운항도 오래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제시대에 쌀 생산을 늘리려고 간척사업을 크게 벌여 당시 안창도와 기좌도가 하나로 합쳐져 현재의 안좌도가 됐습니다.”

 

안좌도가 고향이라는 이모씨(67·창마리 거주)는 일제 강점기 소작쟁의로 유명한 암태도에서 보여주듯, 신안군의 여러 섬은 다른 지역과 다르게 비교적 농지가 많고 넓은 갯벌도 산재해 간척이 용이한 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안좌도는 일제에 의해 간척공사가 진행돼 19292개 섬이 하나로 연결되면서 현재의 이름이 생겼다. 현재 섬의 서쪽인 향목리, 열흘리, 금산리 일대가 예전에는 안창도였으며, 동쪽인 남강리, 대척리 등은 기좌도에 속했었다. 안창도의 안자와 기좌도의 좌자를 합해 현재 섬 이름을 만든 것이다.

 

국도 2호선인 천사대교를 건너 지방도 805호선을 따라 남으로 내려가면 안좌면사무소를 만나고 이어 우측의 해변을 만나는 지점이 이들 두 개의 섬이 합쳐진 곳이다.

 

이 같은 간척사업으로 안좌도의 농지는 크게 증가했으나 신안 자연의 한 특징인 갯벌은 그만큼 줄었다. 2013년 기준으로 신안군에는 모두 144의 갯벌이 있었으나 안좌도에는 단 1의 갯벌만이 남았었기 때문이다.

 


신안 섬지역의 갯벌은 그 규모와 청정성 등의 생태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3년 전남 도립공원으로 지정됐으며, 올해는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등록까지 됐습니다. 우리 해경은 섬 주민 및 방문객의 해양 안전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갯벌 등의 자연 유산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목포해경서 신안파출소 최병복소장은 갯벌 훼손 예방과 해양치안 서비스 제고를 위해 해상과 해안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