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9℃
  • 맑음부산 0.3℃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1.4℃
  • 구름조금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5·18추모탑 먼발치서 고개숙여

URL복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0일 광주 5·18 묘역을 찾아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참배하고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420분께 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했으나 '가짜사과 필요없다 광주에 오지마', '학살자찬양 가짜사과 전두환과 다를 게 없다' 등 문구를 쓴 피켓을 든 일부 시민들의 항의를 받았다.

 

굳은 표정으로 인파에 둘러싸여 이동하던 윤 후보는 민주묘지 추모탑까지 가지 못한 채 도중에 참배광장에 머물던 윤 후보는 고개를 숙여 약 30초간 묵념한 뒤 미리 준비한 사과문을 읽었다.

 

윤 후보는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광주 시민 여러분. 제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한 뒤 약 2초간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저는 40여년 간 5월의 광주 시민들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와 눈물로 희생한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광주의 아픈 역사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됐고 광주의 피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꽃피웠다""그러기에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5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 지켜봐달라""여러분께서 염원하시는 국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고 여러분께서 쟁취하신 민주주의를 계승 발전시키겠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33분간 민주묘지에 머물다 자리를 떴다.

프로필 사진
조선영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