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국민 배심원단, 역할에 맞게 국민 참여단으로 명칭 변경

URL복사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2013년부터 운영해 온 ‘환경기술개발 국민 배심원단’ 명칭을 11월 24일부터 ‘환경기술개발 국민 참여단’으로 바꾼다.

그동안 국민 배심원단은 환경기술개발사업 과제의 선정평가·연차평가·최종평가 등 전 과정에 참여해 과제평가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루어지는지 감시했다. 

또한, 환경기술 성과전시회와 국민공감포럼 등에 참석해 환경기술의 발전 방향에 대해 국민대표로서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변경은 명칭이 야기하는 오해를 방지하고 제도의 취지와 운영목적에 부합하도록 조정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배심원단은 판단·평결을 하는데 비해, ‘환경기술개발 국민 배심원단’은 과제평가 과정을 감시하고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명칭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따라 배심원단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직원을 대상으로 설문과 의견수렴을 거쳐 역할에 적합한 국민 참여단으로 명칭을 변경한 것이다. 이와 함께, 국민 배심원단이 그동안 과제평가에 참여하면서 제시했던 평가 운영과 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앞으로 환경기술개발 국민 참여단이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환경기술이 개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