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3 (토)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5.7℃
  • 서울 25.6℃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6.4℃
  • 울산 24.1℃
  • 광주 26.5℃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30.7℃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건사고

영주시 적서동 납 제련공장 설립 반대 대책위 영주시청 앞 규탄결의 대회


영주시 적서동 납 제련공장 설립 반대 대책위 영주시청 앞 규탄결의 대회 장면


(대한뉴스김기준기자)=영주시 적서동에 건설 중인 납 제련 공장 설립 반대 대책위는 2일 영주시청 전정 앞에서 허가취소를 요구하는 규탄행사 펼쳤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반대 대책위, 마을 주민 등 약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위는 이날 영주시 적서농공단지 내 4000평 규모의 부지(영주시 적서공단로 869)에 납이 함유된 폐기물을 용융해 연괴(납덩어리)를 만드는 공장(.바이원)허가에 대해 영주시는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대책위는 지난달 31일 오후 4시께 영주시민운동장 내 회의실에서 시청 허가 담당공무원들, 환경 전문가, 제련업체(바이원)과 대책위가 참석한 가운데 유해성 문제에 대해 끝장토론 했으며 탈질설비의 일종인 SNCR설비로 이뤄졌다는 점 등, 사안마다 조목조목 근거를 제시했다.

 

그 결과 업체 측은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정했으며 토론회를 주선했던 송모씨도 "문제가 있는 설비가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책위는 하가 취소가 되는 시점까지 규탄대회는 이어질 것이라는 뜻을 표했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