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25.4℃
  • 흐림서울 21.3℃
  • 흐림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6.9℃
  • 울산 23.9℃
  • 박무광주 23.1℃
  • 부산 21.8℃
  • 흐림고창 22.9℃
  • 제주 25.3℃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9℃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윤 대통령, 제67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대한뉴스 조선영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6일 동작동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7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다. 7분간 낭독한 추념사를 통해 "북한의 핵ㆍ미사일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면서 보다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안보 능력을 갖추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고도화되고 있다""어제(5)도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념식에는 여야 지도부, 국가유공자·유족, 정부 인사, 각계 대표, 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했다.

 

추념사에서 윤 대통령은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영웅들의 사명이었다면 남겨진 가족을 돌보는 것은 국가의 의무"라며 "국가유공자들과 유족들을 더욱 따뜻하게 보듬겠다. 확고한 보훈 체계는 강한 국방력의 근간"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이 더욱 살아 숨 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희생을 빛나게 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순국 영웅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했다.

 

윤 대통령은 "제복 입은 영웅들이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영웅들의 용기를 국가의 이름으로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조선영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