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2.5℃
  • 박무서울 3.3℃
  • 연무대전 4.8℃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4.3℃
  • 흐림광주 7.0℃
  • 부산 7.7℃
  • 흐림고창 5.2℃
  • 제주 8.5℃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찰

[기고] 당신의 재산을 지키는 112

함양경찰서 112치안종합상황실 경감 강병규


 

코로나19 기간 동안 국민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비대면 사회활동으로 스마트폰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도 증가하였다고 한다.

 

보이스피싱 피해사례는 TV나 뉴스를 통해 국민 누구나 잘 알고 있으며 또한 피해자의 경제적 어려움으로 삶을 파괴 하는 심각한 범죄인 것이다.


경찰 금융감독원 등 정부기관에서 지속적인 단속과 홍보에도 불구하고 그 피해사례 또한 줄지 않고 있고 누구나 당할 수 있으며 피해 회복이 어려운 것이 보이스피싱 사기 범죄이다.

 

지난해 112에 가장 많이 신고가 접수된 것이 자녀 사칭 메신저 피싱이라고 한다.

사기범들은 무작위로엄마 나 폰 깨졌어, 고장이 나서 친구 폰으로 문자를 보다며급하게 돈이 필요하다고 주민등록증과 통장계좌번호를 알려 달라고 하면서 URL(인터넷주소)를 보내 악성앱 설치를 유도한다.

 

앱이 깔리면 피해자의 휴대폰을 원격 조종하여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카드대출을 받거나 공인인증서 발급받아 계좌에서 돈을 빼가는 오래전부터 유행하던 고전적 수법인데 지금도 많은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다.

 

악성앱을 깔았을 경우 즉시 휴대폰 전원을 끄고 다른 사람 폰으로 112 신고 사후 조치요령 등 도움을 받고 휴대폰 전원을 차단하면 원격 조종을 할 수가 없다.

 

또는 휴대폰 전원을 끄고 가까운 서비스 대리점을 방문하여 악성앱을 삭제하고 휴대폰을 초기화하여 사용하면 가장 안전하다.

프로필 사진
김기준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