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22.9℃
  • 맑음대전 23.1℃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2.0℃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2.1℃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21.7℃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환경/인권/복지

혁신의 반대는 두려움, 환경부 조직·정책 용감하게 변화한다

환경부, 간부 연찬회에서 조직문화 쇄신과 환경정책 방향 논의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환경부(장관 한화진)는 9월 18일 오후 홍익대학교 국제연수원(세종 조치원 소재)에서 과장급 이상 직원 80여 명이 참석하는 간부 연찬회(워크숍)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올해 9월 실국장 대규모 인사개편 이후 환경부의 조직쇄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환경부 전체가 원팀으로서 혁신을 위한 미래지향적 환경정책과 업무문화 변화에 공감대를 형성(마인드셋)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행사 1부에서는 우리나라가 국제적인(글로벌) 중추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추진해야 할 3가지 ‘미래지향적 정책과제’를 논의한다. 

3가지 정책과제는 △무궁무진한 전 세계 녹색시장에서 민간투자와 우리 기업의 역할을 확대할 수 있는 녹색산업 도전과제, △‘환경영향평가’ 제도의 40여 년을 돌아보고, 정책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과감한 쇄신 방안, △미래의 극한 홍수와 가뭄에 대응할 수 있는 근원적 물관리‧이용 방안으로 구성됐다.  
 
2부 주제는 ‘일하는 방식 혁신’으로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을 조기에 실현하여 국가번영에 이바지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다. 

△국가번영을 위해 환경‧경제 수레의 바퀴를 같은 속도‧방향으로 굴러가게 하는 방안(정책형성), △규제‧정책 혁신의 물결이 조직의 손끝, 발끝까지 흘러가게 하는 방안(정책집행), △정책 고객인 국민‧기업과의 소통을 넘어서서 ‘파트너십’을 형성해 나갈 수 있는 방안(국민소통) 등을 다룰 예정이다. 

 한화진 장관은 이날 연찬회에서 “급변하는 과학기술에 맞춰 조직도 생명체와 같이 유기적으로 발 빠르게 적응하고 끊임없이 개선된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현장의 목소리와 민원을 경청하면서 우리가 추진하는 정책이 과연 국익과 국민을 위한 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는 외유내강(外柔內剛) 조직이 되어야 한다”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한원석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